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직장인 평균 월급 3%↑ 374만원… 대기업은 588만원

게티이미지뱅크

지난 9월 근로자 평균 임금이 374만5000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3.2%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정규직 등을 포함한 상용근로자의 임금 증가 폭은 임시 일용근로자에 비해 낮았지만 두 사이의 격차(245만원)는 여전했다.

28일 고용노동부가 펴낸 ‘2019년 10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 총액은 374만5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교해 3.2%(11만7000원) 증가했다. 한 달 근로시간은 ‘주 52시간제’ 시행에도 1인당 근로시간은 152.1시간으로 7.7시간 늘었다. 특히 상용근로자는 158.8시간으로 8시간(5.3%), 임시일용근로자는 93.4시간으로 1.3시간(1.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1~9월 누계로 보면 1인당 근로시간은 월평균 162.3시간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6시간(0.4%) 감소했다.

상용근로자 임금총액은 398만원으로 2.6%(10만원), 임시일용근로자는 153만원으로 7.9%(11만3000원) 늘었다.

대기업 근로자의 임금 인상률이 두드러졌는데 고용부는 “자동차 및 트레일러제조업 등 자동차 관련 산업의 임금협상타결금 지급 시기가 9~10월로 바뀌어 특별급여가 포함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300인 이상은 588만원으로 5.7%(32만원), 300인 미만 사업체 334만원으로 2.3%(7만원) 증가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