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시간 만에 1만부…역대 처음”…펭수 다이어리 돌풍



“이렇게 빠른 속도로 판매된 단행본은 역대 처음이다.”

온라인 서점 알라딘의 관계자는 28일 이같이 말했다. 서점가를 들썩이게 만든 문제의 책은 바로 EBS 캐릭터 팽수가 등장하는 에세이 다이어리 ‘오늘도 팽수, 내일도 펭수’(사진). 다이어리는 28일 오전 10시에 예약 판매가 시작되자마자 알라딘에서만 1분 만에 200부가 팔렸다. 10분 만에 1000부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알라딘에 따르면 주된 구매층은 20, 30대 여성인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다른 서점들 역시 마찬가지다. 예스24에서 다이어리는 판매 3시간 만에 1만부 넘게 팔렸다. 1분당 56권이 팔린 셈이다. 예스24는 “1분당 판매량을 보면 42권이었던, 문재인 대통령이 표지에 등장한 시사주간지 ‘타임’, 9.6권이었던 한강의 ‘채식주의자’를 모두 뛰어넘는다”고 전했다. 교보문고에서는 이날 오후 2시까지 6500부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이 밖에도 펭수의 패션 화보와 스티커가 담긴 잡지 ‘나일론’ 12월호는 예스24에서 판매 시작 4일 만에 완판됐다. 상품평을 적는 코너에는 “펭수 때문에 안 사던 패션 잡지를 사고, 소장용으로 2권 이상 구매했다”는 후기도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