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거대양당에 묻힐라’…민생·정의·국민의당 존재감 어필 총력전

정의당, 코로나 사태·n번방 등 현안에 목소리 높여·민생당은 고전

심상정 정의당 경기 고양갑 후보가 4일 경기도 고양 덕양구 화정역 광장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선거사무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4·15 총선에서 거대양당과 비례정당의 그늘에 가린 민생당과 정의당, 국민의당 등 제3지대 정당들이 존재감 부각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거대 양당 빛 비례정당 논란에 실망한 유권자의 표심을 잡기 위해 각양각색 전략을 펼치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5일 국회에서 “국민들이 코로나19와 싸우는 동안 여야 거대정당들은 민생위기는 강건너 불보듯 하고, 소수정당 몫의 연동형 의석을 더 가로채기 위해 위성정당 경쟁에만 혈안이 돼 있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 해고 한시적 금지, 상위 자산가 1%에 대한 1% 초부유세 도입, 고위공직자 및 고소득층 최고임금제 실현, 임대 상가 및 집세 동결, 퇴거금지 등 4대 과제를 제안했다.

정의당은 적극적인 민생 지원 방안을 강조하면서 거대 양당과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특히 범진보진영 유권자 표심 잡기를 위해 민주당과의 차별화를 강조하고 있다.

정의당은 한국갤럽이 3월 31일~4월 2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비례대표 정당 투표 의향 조사에서 11%의 지지율을 기록했다(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정의당 지지율은 지난달 중순 한 자릿수대로 추락했다가 반등하는 추세다. 지지율이 올라가면서 정의당은 적극적으로 현안에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의당은 20대 총선 정당투표에서 7.23%를 득표했다.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이 5일 대구시 달서구 와룡시장을 방문해 시장 음식을 맛보고 있다. 연합뉴스

민생당은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전면에서 지역구 후보들 격려하며 막판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호남을 중심으로 바람몰이에 나서고 있지만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수도권 등 다른 지역에서도 낮은 존재감에 고전 중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일 전북 임실군에서 국도 17호선을 따라 달리고 있다. 안 대표는 지난 1일 전남 여수에서 출발해 수도권까지 하루 평균 30㎞가량 달리기로 이동하고 있다.

비례대표 후보만 낸 국민의당은 안철수 대표의 이름값에 사활을 걸었다. 안 대표는 지난 1일 전남 여수에서 출발해 400㎞ 국토대종주를 진행하고 있다. 뻔한 유세보다는 안 대표의 상징이 된 달리기에 올인하며, 진정성을 강조하겠다는 포석이다.

안 대표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현 정권의 정치 쇼에 싫증을 느끼는 분들이 많다”며 “집권 내내 이미지 정치에만 몰두한 탓”이라고 지적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