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n번방 폭로? 입 다무는 게 선거에 도움…” 황교안 찾아간 김종인의 작심 발언



“제발 좀 쓸데없는 소리 말아 달라”
“(n번방 폭로) 입 다물고 있는 게 선거에 도움…”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황교안 대표에게 작심 발언을 쏟아내 눈길을 끌고 있다. 김 위원장은 11일 오전 황 대표의 서울 종로구 사무실을 찾아 혼란스러운 당 상황을 지적하며 당 지도부에 이같이 지시하라고 당부했다. n번방 폭로와 관련해 입을 다물고 있는 게 오히려 선거에 도움이 된다는 취지의 경고를 하기도 했다.

‘n번방 여권 인사 연루설’을 제기한 이진복 총괄선대본부장을 겨냥해서도 김 위원장은 “가급적 입을 닫고 있으라고 하라”고 강조하며 “정확한 확신도 것을 자꾸 이야기하면 혼란스러움만 일으키고 쓸데없이 상대방에게 빌미를 주는 짓”이라고 지적했다.

이 본부장은 여권 인사 연루설 등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관련 제보를 주말쯤 공개할 가능성을 시사했었다. 그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주말쯤 (폭로)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었다. 유튜브 방송에서도 “(여권 인사와 관련된) 많은 제보가 있고 점검이 상당 수준에 와 있다”며 “주말쯤 그 내용을 국민이 보면 가증스러울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통합당은 전날 “주말 폭로는 없다”며 입장을 번복했다. 그 이유에 대해 “피해자들이 휘발성 이슈로 ‘n번방’을 사고하는 것을 단호히 거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원석 통합당 선대위 상근대변인과 조성은 ‘텔레그램 n번방 근절' 태스크포스 위원은 10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소위 말해 당 안에서 ‘이번 주말에 한방을 한다’는 것은 와전된 부분이 없지 않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 본부장에게 “가급적 입을 닫고 있으라고 하라”며 “다른 일을 못 하더라도 입을 다물고 있음으로써 선거에 도움이 되는…”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황 대표는 즉답을 하지 못했다. 이 본부장은 황 대표 특보단장을 지낸 최측근이다.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 대표는 ‘김 위원장의 경고에 대해 어떤 입장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n번방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참여한 사람이든 주도한 사람이든 최대한 엄벌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대답만 내놨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이날 황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당 윤리위가 차명진 후보를 ‘제명’이 아닌 ‘탈당 권유’ 처분을 내린 것과 관련해 강하게 비판했다. “윤리위가 그런 식으로 판단한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한 김 위원장은 “정치적으로 후보가 아니라는 것을 설명했으면 정치 상황과 선거를 기준으로 판단해야지, 무슨 재판하는 식으로 요건이 되냐, 안 되냐 하며 소란만 키웠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에 대해 “어제 저녁 입장문을 내서 정리했다”고 짧게 답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차 후보는 우리 당 후보가 아님을 분명히 한다”고 했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