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에 엇갈린 희비’ 문재인은 웃고 아베는 울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일본 아베 신조 총리 간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적극 대응하면서 지지율 급상승의 효과를 보고 있지만 아베 총리는 지지율이 하락하며 쓴맛을 보고 있다는 분석이다.

국민일보DB

한반도 소식을 주로 전하는 일본 전문지 ‘코리아리포트’는 13일 코로나19의 대처로 한일 수장의 명암이 갈렸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보수지의 설문조사에서조차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아베 정권에 호의적인 ‘산케이신문’이 지난 11~12일 실시한 조사에서 ‘지지하지 않는다’는 44.3%가 나왔다. ‘지지한다’는 39.0%로 지지하지 않는다는 의견보다 5.3%포인트 낮았다.

교도통신이 10~13일 전국 유권자를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정권에 대한 지지는 40.4%, 지지하지 않는다는 43.0%가 나왔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지난달(26~28일) 조사 때보다 5.1%포인트나 하락했다.

매체는 지지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늘어난 이유로 아베 정권의 코로나19 대책에 대한 불만이 불거진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교도통신 조사에서 80%가 ‘긴급 선언이 너무 늦었다’가 비판했다. 또 가구당 면마스크를 2장씩 배포하겠다는 대책도 76.2%가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산케이신문 조사에서도 ‘긴급 선언이 너무 늦었다’는 비판이 82.9%에 달했다.

14일 발표된 NHK 여론조사에서는 지지한다(39%)는 의견이 지지하지 않는다(38%)는 의견보다 근소하게 높았다. 하지만 아베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서는 ‘평가하지 않겠다’는 의견이 50%로 ‘평가할 만하다’(46%)를 웃돌았다.

매체는 아베 총리와 반대로 한국 문재인 대통령의 경우 코로나19에 잘 대처하면서 지지율이 급등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리아리포트 보도화면 캡처

실제 여론조사 기관인 리얼 미터의 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3월 둘째 주까지 지지하지 않는다(48.7%)가 지지(47.9%) 보다 높았지만 3월 셋째 주부터 지지(49.3%)-지지하지 않는다(47.9%)로 역전됐다. 3월 넷째 주에는 지지(52.6%)가 지지하지 않는다(44.1%)보다 무려 8.5%포인트나 높게 나왔다. 4월에는 지지의 폭이 더욱 넓어졌다. 4월 첫째 주에는 지지(53.7%)-지지하지 않는다(43.2%), 둘째 주 지지(54.4%)-지지하지 않는다(42.3%)로 나타났다.

이처럼 지지율이 급등한 것은 코로나19에 적극적이고 과감하게 대처한 것이 유효했다는 평가다. 또 그 결과 한국에서는 감염자가 크게 줄었다. 1주일 새 감염자는 50명 이하로 떨어졌고 최근에는 20명대로까지 낮아졌다. 매체는 아울러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처에 적극적으로 나선 점도 긍정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1월 26일 두 번째 감염자가 확인되자 국립중앙의료원 방문 ▲1월 30일 청와대 코로나19 종합 점검 회의 주재 ▲2월 5일 서울 시내 코로나19 대응 보건소 방문 ▲2월 9일 우한 전세기 귀국자 임시생활소 방문 ▲2월 12일 서울 남대문 시장 간담회 ▲2월 13일 경제계 협조 요청 ▲2월 21일 시내 백화점 방문 의견 청취 ▲2월 23일 위기 경보 단계 심각으로 격상하고 대국민 담화 발표, 야외 활동 자제 촉구 ▲2월 25일 정세균 총리 중앙재난안전대책 본부장으로 대구에 상주시키고 현장 진두지휘 조치 ▲3월 6일 평택 마스크 공장 방문, 공적 마스크 도입 ▲3월 11일 질병관리본부 방문 ▲3월 12일 대구 환자 수용한 충남 생활치료 센터 방문 ▲3월 17일 차관급 이상 공무원 급여 30% 4개월간 헌납 등 대통령이 직접 나선 행보를 거론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