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교안 “선거법 위반” 고발에 이낙연 “사실과 달라” 반박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왼쪽 사진)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 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캠프 관계자들을 통해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황 대표 측은 “이 위원장이 지난달 주최한 주민 간담회 비용을 상인회가 부담했다는 보도가 있다”며 “이 내용을 제3자 기부행위로 보고 고발장을 작성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이 위원장이 지난달 25일 종로 낙원상가 상인들과 간담회를 주최했는데, 행사 비용 40만원을 전액 상인회가 지불해 선거법 위반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통합당 선대위 김우석 상근수석대변인은 “언론에 알려진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 후보는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라며 “공직선거법 115조 제3자의 기부행위제한에 따르면 선거와 관련해 후보자 혹은 후보자가 되려는 사람을 위해 제3자가 기부 행위를 할 수 없다고 명시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인 이 후보는 이번 사건에 대해 국민 앞에 명명백백하게 사실을 밝혀야 한다”며 “종로 유권자를 무시하면 천벌 이전에 표로 심판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허윤정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해당 모임은 ‘종로인문학당 정례회의’로 인문학회 회원들이 친목을 위해 정례적으로 마련하는 자리”라며 “이 위원장이 주최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당연하게도 상인회가 그 모임의 찻값을 대납할 리도 없다”면서 “확인 결과 당일 간담회 식·음료값은 25만원으로 기사에서 언급된 40만원과 다르고, 그 비용은 인문학회 회원들이 갹출한 회비로 지출한다. 통상 월말 지출을 해왔기에 아직 지출도 안 됐다”고 해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