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45억 증발’ 제주 카지노, 임원과 VIP고객의 합작품?

경찰, 30대 공범 2명 추적 중


제주 카지노 145억원 도난 사건과 관련해 제주 경찰이 중국인 남성 공범 2명을 쫓고 있다. 이중 한 명은 해당 카지노의 VIP 고객으로 추정된다.

14일 제주경찰청은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가 운영 중인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 현금 도난 사건 수사와 관련해 공범 2명을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한 명은 중국으로 이미 출국했고, 다른 1명은 국내 체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모두 30대다.

이들 공범 가운데 한 명은 랜딩카지노의 VIP 고객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먼저 사라진 말레이시아 국적의 카지노 자금담당 임원 A씨(55)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공범 B씨의 연관성을 확인했다. B씨는 카지노의 비밀 금고를 이용 중인 VIP 고객이었다. B씨의 금고에서는 사라진 145억원의 일부로 추정되는 81억원이 앞서 발견됐다. 다만 경찰은 B씨가 실제 VIP 고객인지, VIP 고객 금고의 단순 관리자인지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앞으로 수사가 진행되면 공범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까지 도난 신고된 145억원 가운데 120억원대 가량의 현금이 회수됐다. 경찰은 공범으로 추정되는 VIP 고객의 비밀 금고에서 81억5000만원을 찾았고, 사라진 자금담당 임원의 제주 거주지 등에서 나머지 40억원대 현금을 발견했다. 회수된 현금은 모두 비닐 포장된 5만원권 신권으로 알려졌다.

사라진 자금 담당 임원 A씨는 자금을 반출하는 과정에서 관련 규정을 지키며 의심스러운 행동을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현재까지 확보한 CCTV에서 A씨는 관리 직원을 동반해 이동하는 등 금고 보안 규정을 준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열쇠를 쥐고 있는 A씨의 소재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A씨는 랜딩카지노를 운영하는 람정엔터테인먼트의 모 회사인 홍콩 란딩인터내셔널에서 파견한 인물로, 란딩인터내셔널 양즈후이 전 회장의 측근이다.

2018년 3월 랜딩카지노 개장 이후 현재까지 카지노 자금 담당으로 근무해왔다. A씨는 특히 카지노 운영 자금을 보관하는 금고 외에 VIP 고객용 비밀금고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소수 관리자 중 한 명이다. 지난 연말 휴가를 다녀오겠다고 출국한 뒤 연락이 끊겼다. 이후 랜딩카지노 측은 A씨를 145억원 횡령 혐의로 지난 5일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VIP고객용 비밀금고에 자신 명의의 금고를 여러 개 이용하고 있었다. A씨가 사라진 후 랜딩카지노 측은 A씨 명의의 비밀금고를 열어 145억원이 함께 없어진 것을 인지해 경찰에 신고했다. 해당 자금에 대해서는 홍콩 본사의 맡겨둔 카지노 운영 자금이라고 밝혔었다. 그러나 고소인인 랜딩카지노와, 랜딩카지노를 운영하는 제주 현지 법인인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 측은 어떤 경위로 회사 운영 자금이 A씨 개인 금고에 보관됐는지 등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다.

120억원대 현금이 회수됨에 따라 현재까지 A씨가 가지고 간 것으로 추정되는 금액은 산술적으로는 30억원대다. 그러나 대규모 자금이 오가는 카지노 업계의 특성 상 당초 도난 당한 자금의 규모가 145억원이 맞는 지, 앞서 발견된 81억원이 그 안에 포함되는 지 등 분명한 것은 여전히 없는 상태다.

이에 따라 경찰은 돈과 함께 사라진 A씨와 공범의 소재를 추적하는 한편 도난 자금의 출처, 그에 따른 이번 횡령 사건의 고소인 적격에 대해서도 광범위하게 수사하고 있다.

김영운 제주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장은 “이번 사건은 생각보다 관계가 복잡하다”며 “가용인력을 최대한 동원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