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종걸 “체육인 코로나 피해보상금 1000만원씩 지급”

대한체육회장 선거 나선 이종걸 후보 공약

이종걸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 후보가 14일 서울 중구 서소문로의 한 피트니스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생활고에 놓인 체육인을 위한 피해보상금 지원 공약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도전하는 이종걸 후보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생활고에 시달리는 체육인들을 위해 인당 1000만원의 피해보상금 지급을 약속했다.

이 후보는 14일 서울 중구 서소문로의 한 피트니스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대한민국 체육은 고사 위기에 처해 있다. 체육인은 벼랑 끝으로 몰렸고, 체육인 가족은 생계 걱정을 넘어 생존을 위협받는 최악의 위기에 놓였다”며 “오늘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 체육인의 죽음을 막는 구체적 행동에 나서려 한다. 긴급 체육 기금 1조원을 확보해 체육인 1인당 1000만원의 피해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체육계 코로나19 피해 보상 대상자를 대한체육회에 등록된 20세 이상 선수 3만7700명과 지도자 2만6600명을 합산한 6만4300명, 체육계 종사자 약 3만5000명을 포함해 10만명으로 추산했다.

이 후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희생한 엘리트 체육인들, 생활체육 종사자, 각종 대회에 참석하지 못하면서 임금이 깎이거나 해고 위기에 놓인 감독, 선수, 트레이너 등과 학교체육 지도자 등이 보상 대상에 포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재원 확보 방안에 대해 “2021년 국민체육진흥공단 기금과 문화체육관광부 체육 예산을 합산한 3조4000억원이 넘는다. 올해 집행 예정인 각종 건립 사업비와 쿠폰·상품권 사업 줄이면 4000억원 이상의 예산을 확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체육진흥기금 가운데 올해 공공자금관리기금 예탁으로 배정된 5200억원도 체육인 피해 보상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공공자금관리기금은 체육지원에 사용돼야 하는 목적기금”이라고 강조했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인 이 후보는 오는 18일 선거인단 2170명의 온라인 투표로 진행되는 체육회장 선거에 기호 1번을 받아 도전하고 있다. 대한요트협회장인 기호 2번 유준상 후보, 현직 체육회장인 기호 3번 이기흥 후보, 단국대 교수인 기호 4번 강신욱 후보와 경쟁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