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2000조원 ‘미국구출계획’ 발표… 백신 접종 속도 낸다

임기 초 키워드는 ‘코로나19 극복’ 재천명
1인당 재난지원금도 2000달러로 오를 듯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4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월밍턴 소재 정권인수위원회에서 ‘미국인 구출 계획’으로 명명된 경기부양책을 발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4일(현지시간) ‘미국인 구출 계획(American Rescue Plan)’이라는 이름의 1조9000억 달러(약 2088조원) 규모 코로나19 대책안을 의회에 제안했다. 오는 20일 공식 취임 전 구체적인 예산안까지 제시한 것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임기 초 핵심 국정과제로 삼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드러냈다.

AP통신에 따르면 미국인 구출 계획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고, 경기침체로 고통받고 있는 미국인들에게 직접적 재정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추가 경기부양안이면서 동시에 코로나19 확산 저지책인 셈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그간 경제 회복과 코로나19 바이러스 통제는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고 강조해왔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정권인수위원회 본부가 위치한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대국민 연설을 통해 “수백만명의 미국인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직업을 잃어 심각한 위기에 빠져 있다”며 “이번 구제안은 예산을 크게 늘린 것으로 지금 바로 실행해야 한다. 낭비할 시간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일은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는 일에서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실제 이날 공개된 미국인 구출 계획에는 취임 100일까지 1억 회분 백신을 접종하고 올봄까지 대부분 학교 수업을 정상화시킨다는 목표가 담겼다.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의회가 이미 통과시킨 80억 달러 외에 추가로 200억 달러를 투입하고, 진단 검사를 확대하는 데도 500억 달러의 예산을 배정했다. 백신 접종 장려 및 감염경로 추적을 위해 담당 인력을 10만명 고용하는 계획도 포함됐다.

전체 1조9000억 달러 중 4000억 달러는 코로나19 팬데믹 퇴치에, 나머지는 경제 구호와 주정부·지방정부 지원에 초점을 맞췄다.

미국인 개개인에게 직접 지급되는 재난지원금도 1인당 1400달러가 추가된다. 지난해 12월 의회에서 600달러 지급 계획이 이미 통과된 만큼 총 재난지원금 지급액은 2000달러로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세입자에 대한 퇴거 및 압류 중단을 오는 9월까지 연장하는 내용도 담겼다.

미 민주당 지도부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공동 성명을 통해 “바이든 당선인의 미국인 구출 계획은 올바른 접근법”이라며 “이를 입법화하기 위해 신속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현재 상·하원을 장악하고 있어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