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40대女 간호조무사, AZ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 쓰러져”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연합뉴스

40대 여성 간호조무사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뒤 양안 복시와 사지 마비 등 이상반응이 나타나 병원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실에 따르면 경기도의 한 산부인과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조무사 A씨(45)는 지난 3월 12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이후 두통과 고열 등 부작용이 일주일 이상 지속됐고, 시야가 좁아지는 양안 복시도 발생했다. 진료를 위해 지난달 31일 병원을 방문한 뒤 사지 마비 증상과 함께 의식을 잃었다.

병원은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으로 진단했다. 기저질환이 없는 건강한 40대 여성에게 흔치 않은 질환이 발병했다는 점에서 백신 부작용 가능성이 의심된다.

서 의원실이 확보한 채용건강진단서에 따르면 A씨는 평소 건강 관련 ‘특이 소견 없음’이 확인됐으며 고혈압·심혈관계질환 등의 기저질환이 없는 건강한 상태였다.

현재 A씨는 입원한 지 2주가 넘었지만, 자가 보행을 하지 못하고 휠체어에 의존하고 있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시야장애는 해소됐지만 1.0으로 준수했던 시력은 크게 떨어졌으며, 미각과 하체 일부의 감각도 돌아오지 않고 있다고 한다.

서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AZ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불과 몇 개월에 불과해 부작용 누적 사례가 충분치 않아 객관적이고 완벽한 인과성 판단 기준이 적용되고 있다고 할 수 없는 상태”라며 “불완전한 판단 기준으로 인과성을 엄격하게 판단할 게 아니라 환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여 피해 구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 인정을 받기 위해서 인과성 입증을 당사자가 전적으로 부담해야 하는 현행 시스템에서는 국민적 불안만 가중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뿐”이라며 “정부가 코로나19 종식이라는 공공의 목표를 위해 백신 접종을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면 부작용 피해를 최소화하고 공익적 목적이 끝까지 달성되도록 국민을 더욱 적극적으로 두텁게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75세 이상 접종 2주후 효과 AZ·화이자 모두 100%”
AZ백신 접종 참여 유도 나선 안승남 구리시장
돌봄 종사자·승무원 오늘부터 AZ…경찰·군인도 앞당겨
‘하늘길 연다’ 항공 승무원 백신 접종 시작
사지마비 간호조무사 남편… “국가가 있기는 하나”
“대통령 믿고 AZ 접종… 돌아온 건 아내의 사지마비”
[속보] “27일 백신 피해보상심의위 첫 개최…조무사 사례도 검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