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뒤흔든 ‘종말론’ 부부…아이들·전처 모두 살해 혐의

남편, 전처에 대해 “악령에 사로잡혔다”
“자기가 신이라고 믿었던” 아내

아이들과 전처 살해 혐의로 기소된 채드 데이벨. AP뉴시스

종말론 신도로 알려진 미국의 한 부부가 아이들을 모두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남편은 전처를 살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26일 CNN 보도에 따르면 미국 아이다호주의 대배심은 지난 25일(현지시간) 남편 채드 데이벨(52)과 로리 밸로(47)를 밸로의 두 아이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데이벨은 전 아내인 태미를 살해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그는 태미가 숨지고 몇 주 뒤 현재 아내인 밸로와 재혼했다.

대배심은 이들 부부에게 아이들을 살해한 것에 대한 1급 살인 혐의를, 아이들과 전처를 살해한 것에 대해서는 1급 살인 공모 혐의를 적용했다. 이들에게는 보석 없는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살해된 두 아이는 타일리 라이언(사망 당시 17세·여)과 조슈아 밸로(사망 당시 7세·남)다. 아이들은 2019년 9월 마지막으로 목격된 뒤 실종됐고, 경찰은 이듬해인 2020년 6월 아이다호주 프리몬트카운티에 있는 데이벨의 뒷마당에서 아이들의 유해를 찾았다.

살해된 두 아이 (왼쪽부터) 조슈아 밸로우, 타일리 라이언. AP뉴시스

데이벨의 전처 태미는 당초 2019년 10월 잠을 자다가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경찰이 이들 부부에게 실종된 아이들의 행방과 전처의 죽음에 대한 심문을 한 뒤 두 사람이 갑자기 종적을 감추면서 전국적인 뉴스가 됐다.

부부는 일명 ‘둠즈데이 커플’(최후의 심판의 날 부부)로 알려져 왔다. 데이벨은 심판의 날 관련 단체에 연루된 인물로 종말론 소설을 쓰기도 했다. 공소장에 따르면 두 사람의 종교적 신념이 살인을 저지른 한 요인으로 파악됐다. 이들이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보면 숨진 전처에 대해 “악령에 사로잡혔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데이벨은 전처 태미가 숨지기 약 한 달 전 태미의 생명보험을 변경해 사망보험금을 최대로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보험사기 혐의도 받고 있다.
아이들 살해 혐의로 기소된 로리 밸로우. AP뉴시스

밸로 역시 기묘한 사연을 가지고 있다. 그는 2019년 1월부터 전남편 찰스 밸로와 별거 중에 아들 조슈아에 대한 양육권 소송을 하고 있었다. 같은 해 7월 이들은 부부 싸움을 하다가 몸싸움으로 번졌고, 찰스가 야구방망이를 집고 소리를 지르자 같은 집에 있던 밸로 오빠 콕스가 그를 총으로 쏴 죽였다. 오빠 콕스는 이 사건으로 기소되진 않은 채 같은 해 12월 자연사했다. 전남편 찰스가 양육권 소송 중 법원에 진술한 내용을 보면 밸로는 자신을 신으로 믿었다고 한다. 사람들이 예수의 재림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구에 보내진 신이라는 것이다.

프리몬트카운티의 린지 블레이크 검사는 코로나19로 부부에 대한 기소가 미뤄진 탓에 아이들 유해를 발견한 지 거의 1년 만에 기소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록 지연됐지만 이 사건의 희생자들을 위한 정의를 추구하기 위해 우리가 성실히 일해 왔다는 것을 확인시켜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