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주민도 ‘북한판 넷플릭스’로 각종 영화 섭렵…방법은?

‘생활의 벗’ 사이트 다운받으려면
북한식 PC방 ‘정보봉사실’ 직접 방문해야

'소년장수' 첫 시작 장면. 조선중앙 TV 캡처

북한에서도 넷플릭스와 유사한 영화 관람 사이트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27일 북한에서 새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생활의 벗’ 홈페이지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평양영화기술사가 2019년 개설한 이 사이트에 들어가면 북한에서 제작된 예술영화와 만화영화, 과학영화는 물론이고 외국 만화영화까지 볼 수 있다.

특히 만화영화 ‘소년장수’와 ‘령리한 너구리’를 비롯해 ‘고주몽’ 등 각종 TV 토막극이 인기를 끄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외국 만화영화 제목은 구체적으로 소개하지 않았다.

북한의 대표 만화 영화 '소년장수'. 조선중앙 TV 캡처

주민들은 컴퓨터뿐 아니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를 통해서도 이 사이트에서 내려받은 영화를 시청할 수 있다.

다만 집에서나 일상생활 중 직접 영화를 다운받아 볼 수 있는 것은 아니고 북한식 PC방인 ‘정보봉사실’을 방문해 서비스를 받아야 한다.

정보봉사실에서 영화를 내려받아 개인용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에 저장해둔 다음 두고두고 시청하는 방식으로 추정된다.

매체는 “새 영화를 신속히 볼 수 있어 정말 좋다는 것이 ‘생활이 벗’ 홈페이지에 대한 열람자들의 일치한 평”이라며 “사람들의 생활 속에 깊이 자리잡게 됐으며 그 열람자 수가 나날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