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野 전대 난타전…이준석 “탐욕스런 선배” 발언에 나경원 “섬뜩해”

국민의힘 전당대회 후보들 치고 받아
갈수록 계파 논쟁, 상호 비방 양상으로

나경원 당 대표 후보 페이스북 캡쳐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27일 “탐욕스러운 선배들의 모습은 심판받을 것”이라며 중진급 후보들을 저격했다. 곧바로 나경원 전 의원도 “특정 인물을 적대시하고 ‘청산’의 대상으로 지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응수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해묵은 계파 논쟁과 상호 비방전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전당대회는 ‘야권 대통합을 통한 정권교체’라는 최우선 과제를 해낼 당 대표를 뽑는 자리”라며 “어느 후보도, 특정 인물을 적대시하고 ‘청산’의 대상으로 지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심판의 대상은 독선과 무능으로 국민을 힘들게 하는 문재인 정권이며 이번 전당대회는 분열이 아닌 통합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전 의원은 또 “당 대표가 되어도 이른바 ‘유승민계’와 공존할 것이고, 유승민 전 의원도 한 명의 대선주자로서 공정하게 경쟁하실 수 있도록 배려할 것”이라며 “당연히 이준석 후보도 뜻을 함께해야 할 동지이자 중요한 우리 당의 자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준석 후보의 오늘 발언은, 쇄신에 대한 강한 의지의 표현으로 받아들이겠다. 그러나 부탁한다. 통합이 아니라 분열로 가는 원인이 될 수 있다”며 “누가 당 대표가 되든, 우리는 함께 가야 한다”는 통합 촉구 발언으로 글을 맺었다.

앞서 이 전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미래와 개혁을 주제로 치러지던 전당대회를 계파니, 조직이니, 당직 나눠먹기라는 구태로 회귀시키려는 분들, 크게 심판받을 것이고 반면교사의 사례로 오래 기억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이 전 최고위원을 ‘유승민계’로 몰아세우며 야권 분열을 언급한 나 전 의원과 주호영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됐다.

나 전 의원은 후보 중 가장 먼저 ‘유승민 배후설’을 제기하고, 야권 분열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이 전 최고위원 견제에 나섰다. 주 의원도 이날 “계파정치의 피해자였던 유승민계가 계파정치의 주역으로 복귀하고 있다”며 “유승민 대통령 만들기가 꿈인 사람(이준석)이 대표가 되면 공정한 경선 관리가 가능하겠냐”고 주장했다.

노유림 인턴기자

국힘 계파싸움 활활…“탐욕스런 선배들” 이준석 반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