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예슬 오피셜 떴다…모든 의혹 적극 반박 “속 시원”

한예슬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 캡처

배우 한예슬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중심으로 불거진 각종 의혹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한예슬은 9일 자신의 개인 유튜브 채널 ‘한예슬is’에 ‘다 얘기해드릴게요, Let me tell you EVERYTHING’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한예슬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썰을 푸는 날이 드디어 왔다. 2주 동안 많이 생각하고 고민하고 기다렸다”며 “하나하나 짚어서 얘기해보도록 하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가장 먼저 그는 ‘가세연’ 측에서 언급한 재벌 전 남자친구에 대해 “내가 사귀었던 분이 맞다”고 했다. 이어 페라리차를 선물 받았다는 주장에 대해 “선물 받은 거 맞다. 그게 뭐 잘못된 거냐. 여자친구한테 차 선물해 줄 수도 있는 거 아니냐”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다만 ‘재벌 전 남자친구가 다른 유명 여배우를 만나는 걸 반대해서 미국으로 갔다’ 등의 주장에 대해서는 “완전 소설이다. 그쪽에서 주장한 얘기들은 다 허위 사실”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한예슬은 “두 분이 ‘한예슬이 30대 초반이라 재벌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등의 발언을 했는데 불편하다”며 “여성 비하 발언 아니냐”고 지적했다.

한예슬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 캡처

이날 한예슬은 과거 공개 연애를 했던 전 남자친구 YG 프로듀서 테디를 둘러싼 블랙핑크 제니와 관련된 루머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한예슬은 “왜 두 분을 엮는 건지 히스토리도 모르고 나는 한 번도 뵌 적도 없다”며 “그리고 이 분(제니)과 테디의 얘기로 인해 내가 차였다는 건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예슬은 현재 사귀고 있는 남자친구에 관한 의혹에 대해서도 솔직히 생각을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공사 당했다’, ‘공사 당하고 있다’고 하는데 공사라는 단어 자체가 너무 웃기다”며 “능력 있는 여자가 남자친구한테 잘해주면 공사 당하는거냐. 뭐 눈에는 뭐만 보인다고 본인이 그러는 거 같다. 모든 사람이 그렇지는 않다”고 일침했다.

또 남자친구가 ‘비스티 보이즈’라는 ‘가세연’ 측의 주장에 대해서는 “내 남자친구는 비스티 보이즈도 아니고, 호스트바 호스트도 아니다”라며 “사기, 공사, 남에게 어떤 피해를 줬다는 제보들, ‘성 노동자’라는 자극적인 단어들 전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미치지 않고서야 거리낌이 있다며 (남자친구의) 얼굴을 공개했겠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예슬은 “피해 봤다는 분들이 너무 많이 있다고 하는데 제발 나도 알고 싶으니까 경찰에 신고하고 고소해달라”며 “법정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한예슬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 캡처

그는 ‘버닝썬’ 마약 배우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고소 들어간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한예슬은 “‘버닝썬’ 태어나서 딱 한 번 가봤다. 룸도 아니고 모두가 다 지켜보는 홀에서 놀았다”며 “딱 한 번 갔던 거로 전국적으로 마약쟁이에 침 질질 흘리는 사생활이 문란한 여배우로 만들었다. 한예슬 죽이기다. 고소 들어가겠다”고 단호히 전했다.

그러면서 “무슨 영상이 있다고 하는데 영상은 나도 모른다. 누군가 찍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다만 영상이 유출될 시에는 내가 춤이라도 잘 춰 (보이게) 나왔으면 좋겠다”고 쿨한 반응을 보였다.

이 외에도 한예슬은 ‘의료 사고 합의금으로 10억원 가량을 받았다’, ‘미국 LA 룸싸롱 출신이다’라는 루머 역시 모두 부정했다.

그는 “무차별 공격,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로 한 사람 인생 송두리째 짓밟는 무차별 폭행이 살인 미수랑 뭐가 다르냐”며 “결국에는 소송까지 가야 될 거 같다”며 법적 대응을 재차 강조했다.

끝으로 한예슬은 “나는 피하지 않고 다 얘기할 거니까 언제든지 물어봐 달라”며 “악플러는 딱 기다려라. 나는 못 참는다”고 경고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한예슬 “남친 가라오케서 만나…버닝썬 여배우 아냐” [전문]
한예슬 “이 남자는 찐…내가 지키겠다” SNS 설전中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