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 47개 던지고 패전한 김광현의 불운 ‘시즌 5패’

4이닝 3피안타 1볼넷 1실점
5회초 2사 때 대타와 교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선발투수 김광현이 2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 더블헤더 2차전 1회말에 역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4이닝을 1실점으로 막은 호투에도 5회말 대타와 교체됐다. 좀처럼 점수를 내지 못하는 타선의 변화가 급했던 것으로 보인다.

김광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등판, 4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이 점수만 냈으면 김광현의 투구 내용은 승리도 기대할 만했다.

하지만 세인트루이스의 마이크 실트 감독은 0-1로 뒤처진 5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광현을 대타 랜 토머스로 교체했다. 김광현보다 안타를 칠 가능성이 큰 야수를 투입한 것이다. 토머스는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김광현의 투구 수는 47개. 3회말 1사에서 애틀랜타 1번 타자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에게 허용한 중월 솔로 홈런을 제외하면 김광현의 투구에서 특별하게 흠잡을 데는 없었다.

실트 감독은 7회에 끝나는 더블헤더의 특성을 감안해 5회에 김광현을 빼고 대타 작전으로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끝내 점수를 내지 못한 세인트루이스는 0대 1로 졌다. 5시간 앞서 시작된 더블헤더 1차전에서는 9대 1로 승리했다.

김광현은 시즌 5패(1승)를 떠안았다. 평균자책점은 종전 3.72에서 3.60으로 내려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