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프로야구 선수단까지 파고든 코로나19… NC 2명 확진

원정 일정차 묵은 숙박시설서 확진
프로야구 9일 잠실·고척돔 경기 취소

서울 송파구 잠실구장 자료사진. 뉴시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선수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 원정을 위해 묵고 있는 숙박시설 내 확진자 발생에 따라 전수조사와 함께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2명이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9일 “NC 선수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KBO의 코로나19 대응 통합 매뉴얼에 따라 NC 선수단 전원은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종료까지 격리된다”며 “NC와 지난 6~7일 잠실구장(서울 송파구)에서 경기한 두산 베어스 선수단 전원은 이날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는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6시30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으로 편성된 NC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잠실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LG 트윈스와 두산의 경기는 취소됐다. 취소된 경기는 추후 편성된다.

NC의 이번 주 6연전은 모두 서울 원정으로 진행되고 있다. 지난 6일부터 잠실구장에서 두산, 이날부터 키움 히어로즈와 서울 고척돔구장에서 각각 3연전이 예정됐다. 두산과는 이미 지난 7일까지 2연전을 소화했다.

NC 선수단은 서울 원정을 위해 지난 5일 밤 숙박시설로 들어가 투숙을 시작했다. 이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선수단 내부인은 아니다. 하지만 NC는 감염을 우려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KBO 지정 병원에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았다. 이 검사에서 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NC 관계자는 “역학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KBO의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선수단의 이동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NC 선수단은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가 끝날 때까지 격리된다. NC와 주중 홈경기를 치른 두산 선수들도 PCR 검사를 받게 된다. 잠실구장에는 정밀 방역이 진행된다.

NC 선수단이 묵었던 숙박시설에서 지난 2~5일 한화 이글스 선수단도 투숙했다. 경기를 우천 취소한 지난 3일을 포함해 3박 4일의 일정이었다. 하지만 한화 선수단에 대한 전날 PCR 검사에서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한화는 지난 8일 대전 KIA 타이거즈와 홈경기를 취소했지만, 9일부터 시작되는 SSG 랜더스와 인천 원정 3연전을 치를 수 있게 됐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