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합당 협상 결렬에 이준석 “안철수, 지도자답게 나와라”

권은희 “국힘, 국힘 위한 합당 추진”
성일종 “통합 전제하니 합당 안돼”
이준석-안철수에게 공 넘어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더 많은 대선 주자들과 함께 완전히 충전된 상태에서 대선 경선을 치를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의 배경판에 색칠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7일 “협상을 하면서 뭔가 계속 튀어나오니 자주 만나자는 말을 하기가 어려워진다”고 국민의당을 비판했다. 양당 실무협상단 간 합당 협상이 결렬된 상황에서 국민의당 측에 불만을 표한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 국민의당은 국민의힘의 고압적인 태도를 비판했다. 실무협상 결렬로 협상의 공은 사실상 이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넘어가게 됐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제는 안철수 대표께서 권은희 의원을 물리고 직접 협상 테이블에 나오셔서 말 그대로 지도자답게 통 큰 합의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을 겨냥해 “합당을 하고 싶으면 하겠다는 방향으로 협상을 진행해야 하는 거고, 하기 싫으면 오만가지 이야기 다 튀어나온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또 ‘당명변경 요구’ ‘29개 당협위원장 공동임명 요구’ ‘사무처 당직자 승계요구’ 등 국민의당 측 요구사항을 나열하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지분요구 없다는 말과 대선 불출마 선언으로 시작된 합당 논의는 몇 달 사이에 계속 아이템이 늘어났다”고 꼬집었다.

앞서 실무협상단장인 국민의힘 성일종,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회의를 한 뒤 쟁점별 논의 결과를 발표하고, 실무협상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양측은 당 재정과 사무처 인력, 당원 승계, 당 기구 구성 등에는 합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야권 단일후보 플랫폼, 당명, 차별금지위원회 당규 제정에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실무협상 종료를 선언했다.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관련 실무협상단 회의에서 국민의당 권은희 단장(왼쪽)과 국민의힘 성일종 단장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은 통합을 위해 대선 후보 단일 플랫폼을 만들자고 하는데 우선은 합당 관련된 것만 먼저 하면 된다”며 “통합을 전제조건으로 하니까 합당이 안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국민의힘의 고압적 태도를 문제 삼았다. 국민의힘이 당 규모나 의석수 차이 등을 앞세워 국민의당에 사실상 흡수 합당을 받아들일 것을 요구하고 있다는 것이다. 권 의원은 “국민의힘은 국민의힘의, 국민의힘에 의한, 국민의힘을 위한 합당을 추진하고 있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양당 실무협상단 논의가 종료되면서 협상은 이 대표와 안 대표 간 담판의 영역으로 넘어갔다. 양당 사무총장 간 물밑 접촉은 있겠지만 한동안 협상 휴지기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 대표는 “안철수 대표가 현재는 국민의당 당헌·당규로 인해 대선출마가 불가능한 상태이지만, 합당을 통해 새로운 당헌·당규와 새로운 틀 안에서 대통령 선거에 참여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