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잘했다’ 안세영…세계 2위 천위페이에 8강전서 분패

배드민턴 여자단식 8강전

안세영이 30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중국 천위페이와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단식 8강전 경기에서 패배한 뒤 아쉬움에 고개를 떨구고 눈물을 삼키고 있다. 연합

‘배드민턴 천재’ 안세영(19·삼성생명)이 8강에서 만난 세계랭킹 2위 천위페이와의 접전 끝에 아쉽게 졌다. 다만 첫 올림픽에서부터 8강이라 성과를 거두면서 한국 배드민턴의 미래를 충분히 보여줬다.

안세영은 30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단식 8강전에서 천위페이에게 0-2(18-21, 19-21)로 패했다.

안세영은 ‘천적’인 천위페이와의 상대 전적도 승리 없이 5패가 됐다.

안세영이 30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중국 천위페이와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단식 8강전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

하지만 경기 내용은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팽팽했다. 안세영은 1게임 초반 12-6 더블스코어로 만들며 기세를 탔지만, 천위페이의 맹추격에 13-14로 역전당했다.

안세영은 포기하지 않고 18-18까지 계속 쫓아갔지만, 이후 천위페이가 연속으로 점수를 내면서 1게임에서 패배했다.

2게임에서도 역시 초반에는 안세영이 8-3으로 벌리며 우위를 보였다. 하지만 천위페이가 10-10으로 쫓아오며 1게임과 비슷한 양상으로 흘렀다. 15-15까지 팽팽하게 흘러갔지만, 결국 천위페이가 15-17로 한발 앞서가기 시작했다.

안세영은 매치포인트를 내주고도 19-20까지 쫓아갔지만,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배드민턴 천재’ 안세영, 세계 2위 천위페이의 벽 넘지 못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