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웅태가 해냈다! 사상 첫 근대5종 동메달

함께 출전한 정진화는 1466점으로 4위

7일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근대5종 레이저런 경기에서 한국 정웅태가 동메달을 획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웅태(광주광역시청)가 2020 도쿄올림픽 근대5종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근대5종의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다.

전웅태는 7일 일본 도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근대5종 남자 개인전에서 5개 종목 합계 1470점을 얻어 조지프 충(영국·1482점), 아메드 엘겐디(이집트·1477점)에 이어 3위에 올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함께 출전한 정진화(LH)도 1466점을 얻어 4위를 차지했다.

근대5종은 펜싱, 수영, 승마, 육상, 사격을 한 명의 선수가 모두 치러 순위를 가리는 종목이다.

1964년 도쿄 대회부터 올림픽 근대5종에 출전한 한국의 사상 첫 메달이다. 이전까지 한국 근대5종의 올림픽 최고 성적은 11위였다.

남자부에서 1996년 애틀랜타 대회 때 김미섭, 2012년 런던 대회의 정진화(LH), 여자부에선 전날 김세희(BNK저축은행)가 각각 11위에 오른 바 있다.

도쿄올림픽 남자 근대5종에 출전한 한국 전웅태가 7일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수영 200m 자유형 경기를 마친 후 기록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5일 펜싱 랭킹 라운드에서 35경기 중 21승으로 9위(226점)에 자리해 다소 아쉬움을 남겼던 전웅태는 이날 첫 경기인 수영에서 1분 57초 23의 기록으로 전체 6위에 올라 316점을 더했다.

랭킹 라운드 35·36위의 맞대결부터 아래에서 차례로 올라가며 승리할 때마다 1점을 주는 펜싱 보너스 라운드에는 발랑탱 프라드(프랑스)에게 져서 보너스 점수를 따내지 못했다.

펜싱과 수영을 마칠 때까지 그는 542점으로 8위였다.

도쿄올림픽 남자 근대5종에 출전한 한국 전웅태가 7일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승마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승마에서는 제한 시간 1분 20초에서 4초를 넘기고 12개의 장애물 중 하나를 떨어뜨려 300점 만점에서 11점이 감점돼 289점을 획득, 승마까지 마쳤을 때는 중간 합계 831점으로 4위로 올라섰다.

마지막 경기인 육상과 사격을 결합한 레이저 런에서도 충이 1위를 유지한 가운데 충보다 28초, 3위보다 7초 늦게 출발한 전웅태는 첫 사격부터 쾌조의 페이스를 보이며 3위 경쟁에 뛰어들었다.

정웅태는 정진화 등과 치열한 3위권 경쟁을 벌이다 막바지엔 안정적인 3위를 유지했고, 끝내 세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어 정진화가 4위로 들어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