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희룡 “윤석열, 내게 무릎 꿇을것…법무부장관 앉힐래”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왼쪽 사진)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같은 당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국정 철학과 수권 능력이 제대로 준비돼 있지 않다면 윤 전 총장은 저한테 무릎을 꿇고 큰 틀에서 제게 협조해야 하는 위치로 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19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윤 전 총장 측으로부터 당대표 제안을 받았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는 질문을 받고 “턱도 없는 소리다. 저는 윤석열 법무부장관으로 쓰려는 사람”이라며 이같이 대답했다.

원 전 지사는 “저는 윤 전 총장이 당에 들어와 계파만 만들고 지지율을 앞세워 의원들 줄세우는 것을 가장 강력히 비판한 사람”이라며 “앞으로도 제가 가장 강력하게 (윤 전 총장을) 검증하고 비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준비 안 된 초보자한테 대통령을 맡겨서 국민들이 불안 불안한 실험을 감수해야 할 이유가 뭐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원 전 지사는 여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이른바 ‘황교익 보은 인사 논란’도 비판했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딸의 입학을 위해 ‘아빠 찬스’를 썼던 것처럼 이 지사는 경선에서 도지사로서의 예산·인사권 등을 쓰며 ‘지사 찬스’를 남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지사가 대통령이 돼서 수만 명에 대한 인사권을 가지게 됐을 때 국정농단을 어떻게 할지를 보여주는 예고 편”이라고 덧붙였다.

이준석 대표와의 녹취록 갈등에 대해서는 “이 대표가 잘못을 인정한 것으로 간주하고 더는 진실 공방을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 대표와 충돌했던 본질은 공정한 경선을 지켜야 한다는 저의 절박한 위기의식 때문이었다”며 “이 대표가 젊고 경험은 부족하지만 의욕은 앞서고 자신감이 넘치다 보니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다. 공정 경선을 위한 시스템을 만들고 대표가 본분에 충실하면 다시 힘을 합쳐서 경선을 잘 끌고 갈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표와의 갈등을 노이즈 마케팅으로 보는 시각에 대해선 “저는 튀는 사람이지만 공정 경선을 위해서 튀고 정권 교체를 위해서 튄다”고 언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