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어준 “윤희숙, 비혼 상태에서 누가 친정이라고 하나”

김재원 “자꾸 그렇게 말하니까 암적인 존재라는 비판 듣는 것”

방송인 김어준,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의원. 권현구 기자·국회사진기자단

방송인 김어준씨가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두고 “친정은 결혼한 뒤 부모, 형제를 친정으로 의미한다. 비혼 상태에서 누가 친정이라고 하나”라며 계산된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에 대해 “자꾸 그렇게 말하니까 암적인 존재라는 비판까지 듣는다”고 맞섰다.

김씨는 1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에서 윤 의원이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친정’이라고 했던 말을 문제 삼았다.

김씨는 “윤 의원의 해명은 아버지가 농사지으면서 여생을 보내기 위해 농지를 취득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다음 날 인터뷰에서 바로 아버지께서 근처에 산업단지가 생기고 건너에 전철이 들어오고 해서 욕심이 생겼다는 취지의 개발이익을 노렸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아버지가 생판 처음 보는 기자한테는 그렇게 사실대로 이야기했는데 딸한테는 거짓말했다는 이야기인가. 납득이 안 간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에 대해 “그런 내밀한 상황을 저희가 다 파악한 적도 없고 물어본 적도 없으니 그것 가지고 토지 매입의 법적 문제에 책임을 지라고 할 만한 근거는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 의원 사퇴에 대해서는 “계속 말리고 싶은 심정인데 윤 의원의 뜻이 워낙 강하다면 계속 말린다고 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지 않은가”라면서도 “차라리 좀 기다려서 수사기관의 수사 끝에 자신의 무고함이 밝혀지면 의원직을 그대로 수행하면 되는 것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방빼’로 ‘진정성’ 보인 윤희숙…김기현 “월급 반환도 얘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