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손준성 막으려 어떤 부적 썼나”…조성은의 ‘일침’

“지지자 절 냉큼 받는 것도 실수 아니었다” 맹비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바닥 '왕'자(왼쪽)와 조성은씨. YTN 유튜브 캡처 및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시절 검찰이 범여권 정치인에 관한 형사고발을 야당에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씨가 윤 전 총장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조씨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 측은 ‘왕’자는 지지자들 마음이라던데 그전까지는 역에서 바닥에 넙죽 엎드린 지지자 절을 냉큼 받는 게 실수인 줄 알았더니 아니었다”고 맹폭했다.

그러면서 “손준성 관여도 들키는 거 막으려고 어떤 부적을 썼냐”고 비꼬았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한 시민에게 절을 받고 있다. 뉴시스

조씨는 다른 게시물에서도 ‘무당층 데리고 오라고 하니 무당 데리고 왔네’라는 댓글을 인용하며 “별꼴 참 많이 본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경선 후보 TV 토론회에 참석하면서 수차례 손바닥에 ‘왕’자를 쓰고 나왔다는 사실이 알려져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윤 전 총장 측에서는 “열성 지지자들이 윤 전 총장이 외출할 때마다 응원하며 지지 차원에서 써준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시대착오적’이라는 지적에 이어 ‘무속’ 논란까지 이어지고 있다.

조성은씨 페이스북 캡처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윤석열 ‘손바닥 王’ 논란…“‘무당’파” “최순실 시대냐”
조국, ‘손바닥 王’ 尹에 “신민 만나서 뿌듯했을 것”
윤석열, 王자 논란에 “많은 분 오해…지우는게 맞았다”
이승환, 윤석열 따라 ‘손바닥 王’ 적고 “통증 효험 있네”
윤석열 이번엔 ‘손바닥王’ 논란 확산…여야 “무속대통령” 맹폭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