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용진 “이재명이 ‘대장동’ 책임질 상황 오면 민주당도 죽어”

“보고 싶은 대로 수사하는 검찰 태도 문제”
“이 건은 대선까지 끌면 안 돼”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박용진 의원은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된 문제가 이재명 경기지사뿐 아니라 민주당을 무너뜨리는 악재라고 우려를 표했다.

박 의원은 6일 밤 CBS라디오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대장동 문제가 호재인지 악재인지 묻던데 저는 ‘우리 모두에게 악재다, 여야 모두에게 악재다’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일 이재명 후보가 다 책임질 상황이 오면 이 후보가 아니라 민주당이 다 죽는다. 이 사안은 여야의 문제가 아니고 국민이 가진 아주 본원적인 분노의 문제, 땅에 대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 사건을 완벽히 규정하기는 아직 이르다. 제가 볼 때는 검찰이 또 미적미적하고 있다. 검찰이 보이는 대로 수사하는 게 아니라 보고 싶은 것만 보고 수사하는 그런 태도로 가면 안 된다. 휴대전화 하나 압수수색 못했다고 하는 대한민국 검찰 수준이 이게 뭔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집시법으로 수사 대상만 돼 봤던 사람으로서는 이해가 안 된다”면서 “그런 사건은 검찰이 엄청 빠르게 덮쳐서 수사했는데 휴대전화를 창문 밖으로 던지고 누가 주워 갔는지 아직 모르겠다고 이렇게 얘기하는 걸 믿으란 말이냐”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검찰이 이렇게 가면 야당이 요구하는 대로 특검으로 몰려간다. 그렇게 해서는 안 되고 저는 검찰이 ‘부패세력 발본색원, 온갖 비리 일망타진’ 이렇게 16글자로 딱 정리하고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건은 대선까지 가면 안 되는데 검찰이 지금 수사 속도를 조절하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이낙연·이재명도 아슬아슬…‘대장동’ 구속감 vs 내부총질
[단독]유동규, ‘대장동 개발 설계자들’ 억지 채용 의혹
송영길 “대장동 의혹, 경선 뒤 총력…李 박수받을 것”
오세훈 “대장동 사업, 비리의 교과서…설계자=이재명”
윤건영 “대장동, 대선 영향 제한적…尹 부끄러움 알아야”
감사원 “대장동 의혹 공익감사청구 규정 살펴보기 시작”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