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빌라에서 고기 구우면 법적 문제 되나요?”[사연뉴스]

게티이미지뱅크

이웃 간 층간소음이 문제가 되는 사건, 사고는 많이 접하셨을 겁니다. 하지만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웃의 ‘냄새’ 때문에 경찰까지 출동한 일이 있었다는 사연이 전해졌는데요. 사건의 시작은 다름 아니라 고기 굽는 냄새였습니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집에서 고기 구워 먹다가 경찰 출동’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습니다. 자취를 하는 20대 직장인이라고 밝힌 글쓴이 A씨는 현재 사는 빌라로 두 달 전쯤 이사를 왔습니다.

지난 주말, 대패삼겹살이 방송에 나오자 고기가 먹고 싶어진 A씨는 마트에 가서 쌈 채소랑 대패삼겹살을 사 들고 와서 오후 1시쯤 구워 먹었습니다. A씨는 “혼자 고깃집에 가본 적 없어서 혼자 고깃집 식사는 감히 도전도 못 하겠더라”며 “한참 입이 터져라 먹고 있는데 벨이 울려 문을 열었다”고 말문을 열었는데요.

벨을 누른 이는 A씨의 옆 옆집에 사는 이웃이었습니다. A씨에 따르면 이웃 B씨는 “대낮부터 고기를 굽는 거냐. 빌라에서 누가 고기를 구워 먹느냐, 냄새를 어찌할 거냐” 등의 불만을 쏟아냈다고 합니다.

이에 A씨는 “제가 제집에서 고기를 구워 먹는 게 죄가 되냐”고 물었고, B씨는 “상식이 있으면 고작 원룸, 투룸 살면서 집에서 고기 안 구워 먹는다. 나는 전세지만 아가씨는 딱 봐도 월세인데 남의 집에서 고기를 구우면 되냐”라고 답했다고 합니다.

A씨는 “월세든 전세든 내 집에서 고기를 구워 먹었다고 저런 소리를 듣는 게 짜증 났다”며 “일단 알겠다며 돌려보내고 너무 짜증 나서 그날 저녁에 친구들을 불러 고기 파티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아니나 다를까 벨은 또다시 울렸습니다. 이번에 B씨는 문까지 쿵쿵 두드리며 소리를 질렀다는데요.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해당 글에 따르면 B씨는 “미친 것이냐. 낮에 그렇게 말했는데 말귀를 못 알아듣냐” “고기 냄새가 나니 이사를 가라. 본인은 전세고 너는 월세면 네가 나가야 한다” “(빌라에서 고기를 굽는 것은) 법적으로 문제가 된다”라고 항의했습니다.

이에 A씨가 “본인 집에서 고기를 구워 먹으면 안 되는 법이 있냐”고 재차 묻자, B씨는 “고기 냄새 때문에 짜증 나고 애들도 계속 뭐라고 그런다”라고 말을 바꿨다고 합니다. 이어지는 언쟁에 A씨는 “경찰 부를까요?”라고 말했고, B씨는 본인이 부르겠다며 “딱 기다리라”고 응수했습니다.

결국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습니다. 당황스러운 표정으로 서 있는 경찰관들 앞에서도 B씨는 “빌라에서는 고기를 안 구워 먹는 게 암묵적인 룰이고 지켜야 할 선”이라고 강력히 주장했답니다. 하지만 출동한 경찰관들 역시 ‘본인 집에서는 본인 자유가 있는 것’이라는 취지의 설명을 이어갔고, 때마침 옆집 이웃이 등장했습니다.

장을 보고 귀가 중이던 옆집 이웃은 A씨 집의 고기 냄새를 맡았는지 손에 고기를 들고 있었습니다. A씨는 “본인 집에서 고기 구워 드시면 안 된다고 한다”며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에 옆집 이웃은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냐. (B씨는) 본인 애들 밤에 소리 지르고 뛰어다니는 거나 신경 써라”라고 일침을 날렸고, 그렇게 그날의 사태는 마무리됐습니다.

A씨는 이 같은 사연을 소개한 뒤 “살다 살다 빌라 본인 집에서 고기 구워 먹으면 안 된다는 말은 또 처음 듣는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는데요. 누리꾼들은 “옆집 분이 사이다다” “그냥 (B씨가) 고기 먹고 싶어서 괜히 그러는 것 아니냐” “누가 보면 고기 굽다가 불이라도 낸 줄 알겠다” 등의 답글을 남기며 A씨의 심정에 공감했습니다.

반면 몇몇 누리꾼은 “나 역시 다세대주택 빌라 원룸에서 고기 굽는다고 똑같은 일 겪었다” “우리 집은 마당이 있는데 거기서 고기 굽는다고 경찰 왔었다”라며 자신들이 당했던 비슷한 일을 공유했습니다.

고기 굽는 냄새로 이웃과 얼굴을 붉히게 됐다는 A씨의 사연. 공동생활을 하는 만큼 이웃에 대한 배려와 예의는 당연하지만, ‘내 집에서 내가 산’ 고기 하나도 굽지 못한다는 것은 과한 처사로 보입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이주연 인턴기자

[사연뉴스]
“비올때 나와서 밥 X먹지 마” 막말 알바에…[사연뉴스]
‘삶이 재미없다’던 그에게…14년만에 진짜 영화 같은 일
“상견례 장소 해물뚝배기집…기분 나쁜 저, 이기적인가요?” [사연뉴스]
“소개팅 거절했다고 15년지기와 다퉜습니다” [사연뉴스]
“1년 전 손님 맞죠?” 재수생 울린 영수증 [사연뉴스]
아무리 진상 손님이라도 얼굴 공개라니요 [사연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