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터널 리턴’ 만든 님블뉴런 김남석 대표 “떨림 주는 게임 만들고 싶다”

김남석 님블뉴런 대표. 카카오게임즈 제공

“정기적으로 떨리는 경험을 주는 게임은 자동으로 지갑을 열게 됩니다. 그런 게임을 만들고 싶습니다.”

님블뉴런 김남석 대표는 19일 부산 벡스코의 ‘지스타 2021’ 현장 미디어 간담회에서 “떨림을 게이머들에게 드리고 실현하는 사이클이 저희 팀 동료들의 일에 다 스며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님블뉴런의 대표작 ‘이터널 리턴’은 최대 18명의 플레이어가 각종 전략 전투를 활용해 최후의 1인 혹은 1팀을 가려내는 배틀로열 게임이다. 글로벌 게임 플랫폼 ‘스팀’과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 등에 출시돼있다. 카카오게임즈는 이 게임의 국내외 서비스를 맡고 있다.

김 대표는 “현재는 한국, 아시아, 북미가 가장 중요한 시장”이라면서 “이를 시작으로 다른 시장으로 퍼져 나갈 수 있게 어떻게 할까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카카오게임즈와의 협업에는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 대표는 “카카오게임즈와 게임을 론칭하면서 이쪽 빌드와 함께 스팀 빌드에도 게이머들이 찾아 줘서 지표가 상승세가 됐다”고 전했다.

이 게임은 현재 ‘얼리 액세스(미리 해보기)’로 서비스되고 있다. 김 대표는 “트리플 A급 프랜차이즈에 비하면 가야할 길이 아직 멀다. 캐릭터 숫자라든지 스킨의 숫자, 최상위 등급의 스킨, 다양한 여러가지 실력과 취향이 다른 게이머들이 폭넓게 즐길 시스템 추가 등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저희가 기초를 다지는 한 해였다면 내년에는 다양한 관점에서 즐길 수 있는 게임의 가치를 창출하는 게 목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식 서비스 시점은 이런 내용들이 업데이트 되면서 자연스럽게 공개할 것 같다. 대략적으로 2022년 중후반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스스로를 e스포츠 팬이라 지칭하며 “어떤 방식으로든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년간 다양한 시도와 실패를 겪으면서 승강전 시스템을 중심으로 하는 e스포츠 파일럿 프로젝트를 얘기드릴 적이 있다”면서 “아직 준비가 덜 됐지만 쭉 이 방향을 가지고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또한 전국 각지에 있는 PC방들을 거점으로 한 오프라인 대회 플랫폼도 구상 중이다. 김 대표는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포멧의 대회”라면서 “코로나19가 상황이 잦아들면 공식 리그를 바탕으로 한 이벤트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저는 개인적으로 공명이라고 생각한다. 떨림과 울림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정기적인 기대감이 실현되는 경험을 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런 게 글로벌 트리플A급 프랜차이즈가 정말 잘하고 있는, 그래서 위기감을 느끼는 포인트다. 제가 게이머라도 그런 경험을 받으면 지갑이 열린다”고 평가했다.

부산=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유력해진 천하삼분(天下三分)의 계
베를린서 발로란트 최강팀 가린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