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교익은 비판했지만… 외국인 선호 한식 1위 ‘치킨’

농식품부·한식진흥원, 해외주민 대상 한식 소비자 조사

게티이미지뱅크

외국인이 가장 좋아하고 자주 먹는 한식이 ‘한국식 치킨’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은 지난 8∼9월 베이징 방콕 뉴욕 파리 등 해외 주요 도시 17곳의 시민 8500명을 대상으로 한식 소비자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28일 밝혔다.

조사는 한식을 먹어본 적이 있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자주 먹는 메뉴를 물었다. 그 결과 한국식 치킨을 가장 자주 먹는다는 답이 30.0%로 높았다. 이어 김치(27.7%) 비빔밥(27.2%) 떡볶이(18.0%) 김밥(15.5%) 순이었다.

가장 선호하는 한식 메뉴 역시 한국식 치킨이 16.1%의 응답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최근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한국 육계는 작고 맛없다’고 주장하며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외국인 사이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한식이 한국 치킨이라고 조사된 셈이라 눈길을 끈다.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 국민일보DB

응답자 중 한식에 만족한다는 답변은 94.5%였다. 지난해 조사보다 3.5% 포인트(p) 상승한 수치다.

‘한식에 관심 있다’는 응답(70.2%)과 ‘우리나라에서 한식이 인기 있다’는 응답(61.7%)도 지난해보다 각각 2.7%p, 2.1%p 올랐다.

한식 인지도(55.9%)와 한식당 방문 경험률(67.0%)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도시별 한식 인지도는 베트남 호찌민이 83.0%,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80.8%,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73.2%, 중국 베이징 74.4%, 태국 방콕 68.2% 등 순이었다.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특히 인지도가 높았다. 유럽, 중남미, 오세아니아에서는 한식의 인지도가 비교적 낮았다.

농식품부는 이처럼 한식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진 데 대해 해외 홍보 효과와 더불어 K팝, 드라마 등 한국 문화의 확산으로 국가 이미지가 좋아진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정현출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한식을 세계인이 즐길 수 있도록 국가별 확산 전략을 세우고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황교익 “부자는 치킨 안 먹어”에 누리꾼 “이재용도 먹더라” 반박
황교익 “치킨이 한식의 대표인 게 자랑스럽나”
황교익 “치킨이 한식? 피자·스시·와플도 한식이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