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입 연 이준석 “尹 당무 물어온 적 없어…‘윤핵관’ 상황 악화시켜”

“내가 ‘홍보비 해먹으려고 한다’는 자 인사 조치해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부 소통을 끊고 지방 순회를 돌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 후보가 있는 자리에서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먹으려고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인사의 인사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입을 열었다.

1일 저녁 여수에서 배편으로 제주도를 방문한 이 대표는 2일 오후 제주4·3평화공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발언을 한 인사는 후보가 누군지 아실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기자들이 ‘제주 잠행 이유’를 묻자 “당부 거부라든가 이런 얘기 하시는데, 후보가 선출하는 과정에서 저는 당무를 한 적이 없다”며 “후보 의중에 따라 사무총장 등이 교체된 이후 저는 제 기억에는 한 건 이외에 보고를 받은 적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당무에 대해 어떤 의사를 물어온 적이 없어서 당무 공백이 발생했다는 인식 자체가 이해되지 않는다”며 ‘이준석 패싱’을 에둘러 표현했다.

그는 “그렇기 때문에 구체적인 요구를 하기 위해 이렇게 (잠행을) 한다고 보시는 것도 저에 대해서는 굉장히 심각한 모욕적인 인식이다”라며 “핵심 관계자 발로 언급되는 여러 가지 저에 대한 모욕적인 발언들을 상황을 악화시키는 것으로 본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 대표는 “당대표 된 이후 최고위원이 방송에 나가서 무슨 말을 한다고 해도 그 분들의 자유 발언을 존중했고 핵심 관계자가 누구든 말하는 것은 자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근데 그것이 당과 후보를 위해 도움이 되는 지는 본인이 판단하고 있어야 한다. 그 분은 심지어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 것 같다”며 “본인의 사리사욕에 충성하는 분 같은데 뭐 그거야 후보라고 사리사욕이 통제 가능하겠는가”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이날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당위원장 오임종 4·3유족회 회장등 유족들과 오찬 간담회를 한 뒤 오후 4.3평화공원 위령탑에 참배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이준석, 부산 이어 순천·여수서 포착…“상경계획 없다”
‘그렇다면 여기까지’ 이준석, 제주로… 3일째 잠행
‘순천 회동’ 천하람 “이준석, 빈손으로 서울 안 갈 듯”
尹 청년참모 “준석이형, 한 번만 주인공 자리 양보할 수 없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