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이승만·박정희·전두환, 공과 병존”…TK 적극 공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일 오전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을 찾아 구국용사충혼비에 참배한 후 손을 들어 지지자에게 답례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구·경북(TK) 지역 방문 이틀째인 11일 이승만·전두환 전 대통령의 공과를 함께 언급하면서 보수 표심 잡기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북 칠곡의 다부동 전적기념관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보수 진영이 배출한 전직 대통령의 이름을 줄줄이 열거하며 공과(功過)를 함께 거론했다.

이 후보는 “모든 정치인은 공과가 공존한다. 전두환도 공과가 공존한다”며 “전체적으로 보면 전두환이 삼저(三低)호황을 잘 활용해서 경제가 망가지지 않도록, 경제가 제대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한 건 성과인 게 맞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국민이 맡긴 총칼로 국민 생명을 해치는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서될 수 없는, 결코 다시는 반복돼서는 안 될 중대범죄”라며 “그래서 그는 결코 존경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도 엇갈린다”며 “6.25 전쟁 당시 자기만 먼저 기차 타고 대구까지 도망을 갔다가 대전으로 되돌아와서는 서울에다 대고 ‘국민 여러분 제가 서울을 사수하고 있다’고 방송했다. 그걸 믿고 서울 시민은 피난을 못가서 인민군 치하에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인민군이 총 들고 협조하라고 하는데 안 할 도리가 있느냐. 참호 파라면 파고 노역하라면 하고 했는데 서울 수복한 다음에 부역했다고 전부 총살했다”며 “국가 지도자가 할 짓이냐 역시 용서할 수 없는 행위”라고 했다.

다만 “제가 볼 때 칭찬받을 만한 일이 하나 있다. 바로 농지개혁을 한 것”이라며 “농지개혁을 통해 당시 대한민국이 갖고 있는 가장 큰 생산수단인 논밭을 진짜 농사 짓는 사람들이 가지도록 만들었고 경자유전 법칙을 헌법에 썼다. 그래서 그 이후에 대한민국 경제가 정말 급속하게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이 후보는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대구·경북이 낳은, 평가는 갈리지만 매우 눈에 띄는 정치인”이라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북 구미에서 박 전 대통령이 설립한 금오공대를 찾은 자리에서 성장 동력에 대해 “우리가 겪고 있는 기후위기, 디지털 전환, 팬데믹을 활용해 국가의 대대적 투자를 통해 박정희 대통령이 한 것처럼 강력한 경제 부흥 정책을 취하는, 그를 통해서 새로운 산업을 대대적으로 창출해내고 그 속에서 새로운 일자리가 생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실용주의를 앞세워 외연 확장을 노리고 있다. 윤 후보와 초접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약세인 대구·경북을 집중 공략해 승기를 잡겠다는 전략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앞서 이 후보는 같은 달 5일 대구를 찾아 “박정희의 고속도로가 산업화의 뿌리가 됐고, 산업화란 성과를 낸 것도 사실이기 때문에 우리가 김대중 정책이든, 박정희 정책이든 ‘좌 정책’이나 ‘우 정책’이나 따지지 않고 정말 국민에게 필요한 일을 해나가야 되지 않겠냐”고 말한 바 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