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 국대 센터백 김영권 영입… ‘우승 갈증’ 풀 첫 단추

울산 현대 김영권. 울산현대 제공

국가대표 센터백 김영권이 울산 현대의 유니폼을 입는다. 선수 경력 처음으로 K리그에서 뛰게 됐다.

울산 현대는 19일 김영권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2022 시즌을 위한 첫 영입이다.

김영권은 2010년 일본 J리그 FC도쿄에서 프로로서 첫발을 뗐다. 2012년 7월에는 중국 슈퍼리그 광저우 에버그란데(현 광저우FC)로 무대를 옮긴 뒤 2017시즌까지 리그 6연패,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2회 우승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이후 J리그로 복귀해 감사 오사카에서 팀의 골문 앞을 지켰다.

김영권은 국가대표팀에서도 꾸준히 활약했다. 2010년 8월 나이지이아와의 친선전으로 데뷔해 2014년·2018년 월드컵, 2015년·2019년 아시안컵에도 출전하는 등 A매치 85경기에서 활약했다. 특히 현 울산 감독인 홍명보 감독과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 합을 맞췄다. 당시 주전 센터백으로 활약하며 대한민국 축구 역사상 첫 올림픽 메달 획득에 일조했다.

울산은 김영권이 구단의 3번째 우승을 가져다주길 고대하고 있다. 울산은 이번 시즌 16년 만의 정규리그 우승을 노렸지만 전북 현대에 또다시 우승컵을 내줬다. 3년 연속 준우승이자 리그 최다인 10회 준우승이라는 씁쓸한 기록까지 더해졌다. 우승에 목마른 울산은 갈증을 풀어줄 첫 단추로 국가대표 센터백 김영권을 선택한 것이다.

김영권은 드물게 왼발을 사용하는 센터백이다. 또 수비 조율과 상대 공격 대처능력이 뛰어나다는 평을 받는다. 아울러 정확한 킥으로 동료에게 패스를 넘겨 팀의 조직력도 향상시킬 수 있다.

울산을 김영권의 합류로 다음시즌 리그 최소실점도 노린다. 울산은 이번 시즌 41실점으로 리그에서 2번째 적은 골을 내줬다. 최소실점팀은 라이벌이자 우승팀인 전북(37골)이다.

김영권은 “선수 경력 기간은 오래됐지만 K리그에서 뛰는 것은 처음”이라며 “팀의 우승을 향해 최선을 다해 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