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보육원에 치킨 후원” 주문에…‘통 큰 할인’ 사장님 [아살세]

온라인서 화제되며 칭찬 쏟아지자
치킨집 주인 “보육원에 치킨 보내신 손님이 받을 칭찬”

한 손님이 보육원에 치킨 30마리를 후원한 모습. 배달의 민족 캡처

보육원에 치킨 30마리를 후원한다는 손님을 위해 치킨 가격을 할인해 준 치킨집 사장의 사연이 훈훈함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이 사연은 치킨을 주문한 손님 A씨가 배달 앱에 남긴 리뷰가 9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되면서 알려지게 됐는데요.

리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6일 개인적으로 후원하는 보육원 아이들을 위해 한 프랜차이즈 업체에 치킨 30마리를 주문했습니다. 평점을 보고 해당 업체를 찾았다는 A씨는 “깨끗한 기름에 30마리 치킨을 맛있게 해주셔서 아이들이 무척 좋아했다”면서 “좋은 일 하신다고 6만원 정도 할인해주셨다”고 썼습니다.

보육원에 치킨을 후원한 손님과 치킨집 사장이 나눈 대화. 배달의 민족 캡처

이어 “저도 직접 먹어보니 너무 맛있다”며 “천사 같은 마음 너무 감사드린다. 올 한해 대박 나시길 바란다”는 덕담도 함께 남겼습니다.

그러자 해당 업체 사장도 긴 댓글을 달며 감사 인사를 나눴습니다. 사장은 댓글에서 “처음 연락을 받고 고객님이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모두가 힘든 시기에 개인 후원을 하신다는 얘기를 듣고 저도 뭔가 도와드릴 수 있는 게 없을까 하다가 큰 금액은 아니지만 제가 해 드릴 수 있는 최대한의 선에서 도와드리려 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사장은 “나이가 어리신 것 같았는데 이렇게 좋은 일 하신다는데 존경심까지 들었다”면서 “저희도 앞으로 좋은 날, 좋은 마음으로 조금씩이라도 후원이든 기부든 해보려고 한다. 좋은 경험이었고 고객님으로 인해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고도 했지요.

이 같은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누구나 생각할 순 있지만 행동으로 옮기기 쉽지 않은데 대단하다” “치킨집에서 6만원 할인이면 적은 돈 아니다” “돈쭐 내러 가자”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배달앱 리뷰가 손님과 업주 사이 별점 테러와 험한 말을 주고받는 공간으로 악용되기도 하는 요즘이기에 이 치킨집 손님과 사장이 주고받은 후기가 남긴 감동은 더욱 귀한 거지요.

국민일보는 해당 치킨집 점주 박서아 사장을 찾아 누리꾼들의 이 같은 반응을 전했습니다. 박 사장은 그러자 “사실 이런 칭찬은 보육원에 치킨 후원을 하신 손님이 받으셔야 하는 건데 저희가 칭찬을 너무 많이 받고 있어서 민망하다”며 부끄러워했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자식이 두 명 있고, 지금 임신 중인 상황이라 보육원에 후원하신다는 말씀이 더 와닿았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지요.

박 사장은 리뷰에 썼던 대로 “후원을 해보려 한다”고도 했습니다. 그는 “안 그래도 오늘 그 고객님께서 또 전화를 주셨다”면서 “고객님께 너무 감사하다고 전하면서 저희도 앞으로 좀 더 (보육원에) 후원을 해 보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며 기부 의사를 다졌습니다.

보육원에 치킨을 후원한 손님과 그런 손님에 감응해 도움의 손길을 보탠 치킨집 사장님. 따뜻한 마음에 따뜻한 마음이 더해지자 더 큰 온기가 돼 치킨을 받은 보육원 아이들뿐 아니라 곁에서 지켜보는 우리들의 마음에까지 전달된 것 아닐까요.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