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물병원 폭파”…장예찬, ‘망언’ 사과하며 “이재명은?”

장예찬 SNS.

고민정 “반동물권적 망언 규탄” 성명 발표
장예찬 “변명의 여지가 없다”…즉각 사과
“이재명 ‘행복이’ 파양 논란은?” 반격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대위에서 공동청년본부장을 맡은 장예찬씨가 과거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물 혐오 발언을 올렸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장 본부장은 해당 발언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사과하면서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행복이’ 파양 논란을 언급하며 반격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동물권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은 고민정 의원과 우희종 서울대 수의대 교수는 지난 11일 “장예찬 본부장의 반동물권적 망언을 규탄한다”는 비판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장 본부장이 과거 ‘사무실 1층 동물병원 폭파하고 싶다’ ‘식용을 제외한 지구상의 모든 동물이 사라졌으면 좋겠다’ 등의 발언을 한 것을 문제 삼았다.

민주당 동물권위원회는 ‘식용을 제외한 지구상의 모든 동물이 사라졌으면 좋겠다’는 발언과 관련해 “‘식용 개는 따로 있다’는 윤 후보의 인식과 정확히 궤를 같이하는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해 10월 국민의힘 후보 경선 TV토론에서 개 식용에 대한 찬반 입장을 묻는 유승민 전 의원의 질문에 “반려동물을 학대하는 게 아니고 식용 개라는 것은 따로 키우지 않나”라고 반문해 동물권에 대한 기본적 인식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위원회는 ‘동물병원을 폭파하고 싶다’는 발언에 대해선 “1500만 반려인과 반려동물을 위해 일선 동물병원에서 고군분투하는 2만 수의사 그리고 수많은 동물권 활동가들에 대한 협박이자 모욕”이라고 꼬집으며 장 본부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장 본부장은 해당 발언과 관련해 즉각 고개를 숙였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민정 의원님 10년 전 20대 초중반 시절 SNS에 올린 철없는 발언까지 찾느라 수고 많았다”며 “변명하지 않겠다. 아무리 어렸어도 미숙하고 철없는 SNS였다고 생각한다. 해당 캡처를 보고 놀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재명TV 유튜브 채널 화면.

장 본부장은 사과와 함께 이 후보가 입양했던 유기견 ‘행복이’ 파양 논란을 언급했다. 행복이는 개 농장에서 구조돼 동물단체의 보호를 받고 있던 개로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임 시절 성남시에서 입양한 개다. 이후 이 후보가 경기지사 당선으로 경기도청으로 근무지를 옮겨가면서 행복이만 성남시청에 남아 파양 논란이 일었다.

장 본부장은 “성남시장 시절 입양한 유기견 행복이를 홍보에 활용하고 경기도지사 당선이 되자마자 외면한 이 후보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냐”며 “자식 같다며 온갖 홍보에 앞세운 행복이를 버려 두 번 상처를 주고 성남시가 입양했다는 변명으로 뻔뻔하게 면피하는 이 후보의 동물관에 대한 입장이 궁금하다”고 날을 세웠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