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기현 “간접살인 이재명, 대통령 후보 자격 없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음 강요당해야 하나”
“즉각 후보직 사퇴하고 특검 수사 받아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 제보했던 이모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간접살인’의 책임을 피할 수 없는 이 후보는 진실규명을 위해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고 특검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본인 페이스북에 “오늘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보한 사람이 생을 마감했다”며 “이 안타까운 죽음에 이르는 과정이 의문투성이”라고 적었다.

이어 “단군 이래 최대 부동산개발비리 사건인 대장동 이재명 게이트에 연루돼 조사를 받던 유한기 성남도시개발공사 전 개발사업본부장과 김문기 전 개발1처장에 이어 벌써 세 번째 죽음”이라며 “이쯤 되면 이 후보는 대통령 후보 자격 자체가 없다”고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기 위해 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음을 강요당해야 하느냐. 대통령이 되고 나면 또 얼마나 많은 국민을 죽음으로 내몰려 하느냐”며 “희대의 연쇄 사망 사건에 대하여 이 후보는 ‘간접살인’의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마땅하며, 법적 책임 유무를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잇따른 죽음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선 특검 외엔 다른 방도가 없다”며 “특검을 회피하는 이재명 후보가 범인”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 양천경찰서는 이씨가 전날 8시40분쯤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돼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2018년 이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맡았던 이모 변호사가 수임료 명목으로 3억원과 주식 20억원어치를 받았다며 관련 녹취록을 한 시민단체에 제보한 인물이다.

이씨는 지난해 12월 10일 페이스북에 “이번 생은 비록 망했지만 딸과 아들이 결혼하는 거 볼 때까지는 절대로 자살할 생각이 없다”고 적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뒷돈을 챙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던 고 유한기 전 본부장이 숨진 채 발견된 당일이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