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물이 거꾸로 흘러” “가라앉는 배” 일본 현지상황 [영상]


남태평양 통가 근처에서 발생한 해저 화산 폭발 영향으로 일본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오키나와 지역에서 바닷물이 수로를 타고 거꾸로 흐르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같은 바닷물의 비정상적인 움직임은 전형적인 쓰나미 전조 현상으로 알려져 있다.

15일 자정 전후 일본 오키나와 지역에서 바닷물이 육지 강물을 타고 역류해 올라오는 현상이 포착됐다. 트위터 캡쳐

이 전조 현상은 16일 0시30분쯤 일본의 한 누리꾼이 트위터에 올린 영상에 담겨 있다. 이 누리꾼이 “쓰나미?”라는 짧은 질문과 함께 올린 약 45초의 동영상에는 바닷물이 역류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누리꾼은 1시간쯤 뒤에 “또 왔다”면서 거꾸로 흘러오는 바닷물 영상을 올리면서 “여기는 오키나와”라고 덧붙였다.

실제 바닷물의 이 같은 움직임은 쓰나미의 전조 현상으로 알려져 있다. 이 트위터의 영상은 현지 언론인 TBS, ANN 등에서도 인용해 사용하며 일본에 가까워진 쓰나미 상황을 보도했다.

앞서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키나와와 규슈섬 사이에 있는 아마미 군도나 도카라 열도 일대에 최대 3m의 쓰나미가 밀려올 수 있다는 경보를 내린 상태다.

일본 시코쿠 남부에 있는 고치현에서는 배가 가라앉는 현상이 보고되기도 했다. ANN 뉴스에 따르면 고치현 무로토시 사키하마항에서 한 주민이 “끌어당김에 의해 배가 가라앉고 있다”고 신고했다. 이에 따르면 무로토시 직원이 현장에 가서 확인한 결과 항구에 연결된 어선 5척이 뒤집히거나 서서히 가라앉는 모습이 포착됐다.

쓰나미가 해안 부근에 도달할 때 바닷물이 급속하게 빠져나갔다가 다시 큰 해파가 밀려오는데, 배가 가라앉는 현상은 바닷물이 빠져나갈 때 나타날 수 있는 모습이어서 우려를 키우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