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용진 ‘멸공’ 사과 5일만에 ‘필승’… “역사가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

책 소개하며 “강해져야 이길 수 있다”… ‘필승’ 구호 언급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멸공’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사과 5일 만에 SNS 활동을 시작하며 ‘멸공’ 대신 ‘필승’ 구호를 외쳤다.

정 부회장은 18일 인스타그램에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 장관이 쓴 ‘역사가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는 책 사진과 함께 “강해져야 이길 수 있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그러면서 ‘필승’, ‘역사가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책 표지와 본문 일부를 찍어 공개한 정 부회장은 ‘역사가 당신을 전략적으로 만들고 당신을 강하게 만든다. 강한 당신이 성공을 부르고 강한 대한민국을 만든다’라는 부분에 밑줄을 치고 강조했다.

이 책은 ‘전략형 인재를 위한 역사 다시 읽기’라는 부제가 달린 에세이로, 18가지 역사적 사례를 통해 지배층의 잘못된 선택이 얼마나 나쁜 영향을 미쳤는지를 보여주며 ‘전략적 사고’의 중요성을 설명한다.

정 부회장의 SNS 재개에 누리꾼들은 “필승으로 갑시다”, “강한 자만이 살아남는다. 멸공”, “멸공이 싫다고 하니 이제 필승으로 갑시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앞서 정 부회장의 멸공 발언은 정치권으로 확산하면서 비난 여론도 같이 커졌고 그 여파로 신세계그룹 주가가 하락했다.

그러자 정 부회장은 지난 13일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며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다”라는 글을 올리고 사과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