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봉이 김선달’ 사과하러 간 정청래, 승려대회 입구서 발길 돌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승려대회를 찾아 문화재 관람료를 ‘봉이 김선달’로 빗대어 불교계를 비하한 발언에 사과 의사를 전하려 했지만 행사장 입구에서 발길을 돌렸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조계사에서 열린 ‘종교편향 불교왜곡 근절과 한국불교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전국승려대회’ 현장을 찾았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 등이 행사장 안으로 들어간 것과 달리, 정 의원은 다시 차량에 올라탔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오늘 여기 오라고 해서 오고 있는 중에 그냥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 발표하는 게 좋겠다고(들었다)”며 곧 국회에서 사과 회견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조계종에서 (행사장) 입장을 반대한 것이냐’는 물음에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여러 차례 사과를 했음에도 불교계가 수용하지 않고 있다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며 이를 걷는 사찰을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의 거센 반발을 샀다.

그는 지난 18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대선 후보의 뜻이라며 ‘이핵관’(이 후보 측 핵심 관계자)으로부터 자진 탈당을 권유받았다며 자신은 탈당할 의사가 없음을 밝히기도 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