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실수로 떠안은 2천만원 갑티슈…해결한 손길들 [아살세]

[아직 살만한 세상]

'아프니까 사장이다' 카페 캡쳐.

지난 24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카페에 직원의 실수로 홍보용 갑티슈가 2000만원어치나 초과 주문돼 수백 박스를 떠안게 됐다는 한 자영업자의 사연이 올라왔습니다.

이 사장님이 올린 사진을 보면 어지간히 큰 물류창고를 가진 곳이 아니라면 보관할 수도 없을 만큼 많은 갑티슈 상자가 초대형 트럭에 가득 쌓여 있습니다. 눈대중으로 계산해봐도 300박스가 넘는 양이었죠.

경기도에서 납품 대행업을 한다는 사장님은 사진과 함께 “모델하우스 납품 건인데 직원이 실수로 이만큼 오더를 넣었다”면서 “총 2000만원어치다. 정말 눈물이 난다”며 답답함을 토로했습니다.

홍보물인 터라 갑티슈 겉면엔 시공사와 시행사 등 정보가 인쇄돼 반품도, 재판매도 쉽지 않은 상황이었죠. 사장님은 “오래 보관할 곳도 없고, 평생 써도 다 못 쓸 곽(갑)티슈들이다. 정말 미치겠다”면서 “이걸 어쩌면 좋겠나요”라고 호소했습니다.

카페 회원들은 사장님의 상황에 한마음으로 안타까워했습니다. “갑티슈에 케이스를 씌우는 오래된 모텔에 팔아보는 것은 어떠냐” “광고 정보가 적혀 있어도 상관없는 곳에서 중고 거래를 하는 것도 방법” 등의 아이디어도 잇달았죠.

'아프니까 사장이다' 카페글 댓글 캡쳐.

그러다 일부 회원들이 갑티슈를 사겠다고 나서기 시작했습니다. 사장님이 원가 6만원이었다는 한 박스를 절반 가격인 3만원에 판다고 하자 가격을 더 받으라는 댓글도 있었습니다.

자영업자인 사장님들이 하나둘 움직이기 시작하자 결과는 엄청났습니다. 하루 만에 2000만원 상당의 갑티슈가 다 판매된 겁니다.

사연을 공유했던 사장님은 다음 날 저녁 자신의 글에 추가 글을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전했습니다. 사장님은 “무려 2000개가 넘는 메시지가 왔다”면서 “실시간으로도 연락이 계속 쌓여 헛걸음하실까 봐 급하게 (추가) 글을 올린다. 모든 분께 너무나도 감사하다. 전화주신 분들과 통화하며 몇 번이나 감사하다고 한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따뜻한 온기에 하루 종일 가슴 벅차고 행복하고 감사할 따름”이라며 “잃게 된 돈보다 백배 천배는 훨씬 귀중한 날로 기억될 것 같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하루 만에 벌어진 기적 같은 일은 코로나19 사태 속에 누구보다 힘들었던 자영업자들이 다른 사람의 어려움을 나 몰라라 하지 않았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직원의 실수로 큰 피해를 보게 됐지만 그를 탓하지 않았던 사장님의 태도도 결정적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사연에 “직원 실수인데 책임을 물 순 없나” 등의 댓글이 달리자 오히려 “단순 오더 실수를 한 직원도 평범한 아주머니인데 어떻게 책임을 무나요”라며 두둔했었죠.

“차라리 못된 직원이면 속이라도 편했을 텐데 그 직원이 나빠서 그런 것도 아니지 않나. 직원도 많이 미안해 한다. 내가 그 입장이었어도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하는 사장님의 태도에 누리꾼들도 감동을 표했습니다.

사람에게 배신당해서 힘들었던 것에 비하면 그래도 낫다”던 사장님의 말은 어려울 때일수록 우리가 힘을 얻고 힘을 주는 존재도 결국 사람이라는 생각을 하게 합니다. “심적으로 많이 부담되고 힘들긴 해도 죽으라는 법은 없다고 또 해 뜰 날이 오지 않겠느냐”며 포기하지 않던 그의 태도와 도울 수 있는 일에 주저하지 않고 적극 나선 다른 사장님들. 지금의 어려움을 딛고, 정말 해 뜰 날이 하루빨리 오길 응원해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