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김혜경 수행비서 의혹’ 배모씨 자택도 압수수색

법인카드 유용 의혹 수사 속도전
조만간 배모씨 소환조사 가능성

경찰이 4일 오후 경기도청 총무과, 의무실, 조사담당관실 등을 압수수색한 뒤 압수물이 든 상자를 가져나오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부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의혹 핵심 인물로 지목된 배모씨 자택도 압수수색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전날 오후 8시쯤부터 전직 경기도청 총무과 별정직 5급 공무원 배씨의 집을 압수수색했다.

배씨는 김씨의 수행비서 역할을 한 측근으로 지목된 인물이다. 경찰은 배씨에게 압수수색영장을 제시하고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2월 말 배씨를 출국금지하고 지난달 14일 법인카드 유용 의혹 사건을 고발한 장영하 변호사에 대한 고발인 조사를 실시했다.

앞서 경기도청 7급 공무원이었던 A씨는 배씨 지시를 받고 식당에서 법인카드를 결제한 뒤 김씨에게 소고기, 초밥 등의 음식을 배달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자신이 사용할 약을 다른 공무원 이름으로 대리처방을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경기도청은 앞서 자체 감사를 벌인 뒤 배씨를 횡령과 업무상 배임 혐의 등으로 경기남부경찰청에 고발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친 후 조만간 배씨를 소환해 A씨에게 어떤 지시를 한 것인지, 법인카드 결제는 어떤 식으로 이뤄졌는지 등을 조사할 전망이다. 조사 상황에 따라 김씨에 대한 소환조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앞서 국민의힘은 배씨가 2018년부터 3년간 김씨를 수행했다면서 “사무관 3년치 연봉이 ‘김혜경 의전’에 사용된 것 아니냐”고 주장했었다.

A씨는 전날 유튜브 채널 ‘백브리핑’ 전화 인터뷰를 통해 “도청에 근무할 당시 제가 하는 일이 잘못된 일인지 인지조차 못 했는데 실직 상태에서 뉴스를 보며 불법임을 알았다”고 말했다.

A씨는 “경찰과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