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호 맞춰 지하철 민 30명, 다리 낀 지체장애인 구했다

시민들의 도움으로 발을 뺀 환자에게 응급조치 중인 구급대원들. 서울중부소방서 제공

지하철 승강장과 전동차 틈새에 낀 지체장애인을 구하기 위해 시민 30여명이 한마음으로 열차를 밀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9일 서울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6시쯤 지하철 3호선 동대입구역 전동차에서 하차하려던 지체장애인의 다리가 승강장 사이 틈에 끼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 있었던 시민 김모씨는 연합뉴스에 “체구가 굉장히 왜소하고 눈에 띄게 팔 길이가 짧으셔서 한눈에 몸이 불편하신 분인 걸 알아챘다”며 “오른쪽 다리가 허벅지까지 낀 상태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문 앞에 있던 남성 승객 몇 명이 사고자의 다리를 빼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그러자 주변 시민들과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들이 하나둘 모여 전동차를 밀기 시작했다. 해당 칸에 있던 30여명의 승객이 힘을 합쳐 10여분간 사투를 벌인 끝에 사고자는 다리를 빼낼 수 있었다.

사고자는 곧바로 역무원과 구급 대원들에게 인계됐다.

사고가 발생한 동대입구역의 승강장 틈. 서울중부소방서 제공

김씨는 “처음에는 승객 몇 명만 전동차를 밀었으나 점점 시민들이 늘었다. 30여명이 다 함께 구호에 맞춰 도왔다”며 “아비규환인 상황에서 모두 한뜻으로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하철 운행은 지연됐지만, 아직 우리 사회엔 따뜻한 분들이 많다고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당시 사고를 당한 승객분은 현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라며 “앞으로 유사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