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文에 정경심 사면 요청 “임기 끝나기 전에”

“조국 가족 다시 모일 수 있게 도와달라”
“대통령 임기 마치기 전 피눈물 닦아줘야”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 뉴시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사면을 호소했다.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문 대통령에게 전하는 글에서 “대통령님 멘토인 송기인 신부 등 종교계가 나서서 정 교수 사면을 탄원했다. 저도 조심스럽게 한 말씀 보태고자 한다”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지난 검찰정상화와 검찰개혁 과정에서 고초를 겪은 분들이 계시다. ‘윤석열 검찰’의 검찰권 남용으로 멸문지화를 당한 한 가족도 있다”며 “수사가 아니라 사냥을 당하다시피 했다. 원상회복은 영원히 불가능하겠지만 지금이라도 최소한의 배려는 해주셔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검찰총장 재직 시절 지휘한 조 전 장관의 가족 의혹 수사를 언급한 것으로 읽힌다.

안 의원은 “문 대통령님! 정 교수를 사면해달라”며 “정치적, 법률적 호소가 아니다.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몹시 아픈 정 교수를 사면해 달라는 것”이라고 요청했다. 이어 “이 가족이 다시 모일 수 있게 도와달라. 5월 9일까지는 우리들의 대통령이시다 임기 끝나기 전에 헌법이 보장한 대통령의 권한을 행사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대통령 임기를 마치기 전에 피눈물 나는 분들의 눈물을 닦아줘야 한다. 기도하는 마음으로 호소드린다”며 글을 맺었다.

정 전 교수는 자녀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지난 1월 대법원에서 징역 4년형을 확정받고 서울구치소에서 복역 중이다. 지난 10일에는 건강이 악화돼 외부 병원으로 이송돼 정밀 검사를 받기도 했다. 딸 조민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과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 입학 취소 결정을 접한 이후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