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해 제출 ‘계곡살인’ 다이빙 직전 영상…“조작된듯”

채널A 보도화면 캡처

‘계곡 살인’ 사건의 피해자 윤모(사망 당시 39세)씨가 사망한 계곡 다이빙 직전 영상이 범행을 입증할 단서가 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해당 영상은 피의자로 지목된 윤씨의 아내 이은해(31)가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며 수사 초기 경찰에 직접 제출했던 것인데 편집 가능성이 제기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해당 영상과 관련한 영상분석전문가의 자문 내용을 이씨와 그의 내연남이자 공범으로 의심받는 조현수(30)의 범행 입증을 위한 증거자료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영상은 윤씨가 사망한 2019년 6월 30일 경기도 가평의 한 계곡에서 윤씨와 이씨 일행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담긴 21초 분량의 동영상이다. 영상에는 수영복을 입은 조씨와 왼쪽 팔에 문신이 있는 또 다른 공범 이모씨, 반팔 티셔츠를 입은 피해자 윤씨 등이 등장한다.

세 남성은 수면 위 4m 높이의 바위 위에 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피의자들이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것과 달리 윤씨는 바위 위에 주저앉아 다리를 앞으로 모은 채 손으로 바닥을 짚고 같은 자세로 움직이지 않고 있었다.

당일 오후 6시쯤 조씨가 다이빙 시범을 보이고 피해자를 괴롭히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당시 이씨는 조씨에게 “현수야 어디로 다이빙 해” “튜브가 떠다니는 곳에 다이빙 해”라고 말한다.

채널A 보도화면 캡처

그러나 해당 영상에는 정작 사건의 진실을 가려낼 결정적 장면인 윤씨의 입수 장면이 포함돼 있지 않았다. 황민구 법영상분석연구소장은 해당 영상이 의도적으로 편집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감정 결과를 검찰에 전달했다.

황 소장은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보통 억울한 사람 입장에서는 사건의 진실을 잘 보여주기 위해 (영상에) 손대지 않고 원본 그대로 제출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영상은 화질 자체가 3배에서 5배 정도 압축돼 있다. 2차적 편집이 들어갔을 가능성이 큰 것”이라고 말했다.

이 영상에는 조씨가 다이빙 시범을 보이고 피해자를 괴롭히는 모습도 담겼다.

이씨가 이 영상을 마지막으로 찍은 시간은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17분이다. 이후 7분 뒤인 오후 8시24분쯤 윤씨가 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으나 윤씨는 숨진 채 발견됐다.

'계곡살인' 피의자 이은해·조현수. 연합뉴스

이씨는 공범 조씨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24분쯤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수영을 못하는 남편 윤씨에게 다이빙을 강요해 살해한 혐의 등을 받는다. 검찰은 이들이 윤씨 명의의 생명보험금 8억원을 가로채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판단해 ‘부작위에 의한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이들은 같은 해 2월과 5월에도 복어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이거나 낚시터 물에 빠뜨려 윤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도 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14일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한 뒤 4개월 만인 지난 16일 경찰에 검거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