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구덩이 파놓고… 50대 의사 살해한 ‘女 동업자’


부산에서 직업이 의사인 동업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여성이 검찰에 송치됐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40대 여성 A씨를 살인 및 사체은닉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일 오후 8시쯤 부산 금정구 한 주차장에서 50대 남성 의사 B씨를 살해한 뒤 경남 양산의 한 밭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범행에 앞서 양산의 한 유기 장소를 미리 찾아 구덩이를 파놓는 등 범행을 계획적으로 저지른 것으로 봤다.

앞서 경찰은 B씨가 집을 나선 뒤 연락이 안 된다는 가족의 실종 신고를 받아 수사에 나섰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B씨의 행적을 추적하던 지난 16일 시신 유기 장소에서 숨진 채 묻혀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시신 유기 장소에서 굴착기 작업을 한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긴급체포했다. A씨는 범행 사실을 부인하다 경찰의 추궁에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업 관계였던 두 사람은 최근 억대 채권·채무 문제로 크게 다퉜던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