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값 인상에 터진 ‘학식’ 불만…서울대 “도시락 등 검토”

서울대학교 입구. 국민일보DB

서울대가 최근 학생 식당 가격을 인상하면서 학생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학생 커뮤니티에 연일 학생 식당 비판 글이 올라오고, 불매운동 움직임까지 나오자 학교 측도 간편식 개발 등 대책 검토에 들어갔다.

25일 서울대에 따르면 서울대 생활협동조합은 지난 1일 학생 식당 식대를 기존 3000∼6000원에서 4000∼7000원으로 1000원씩 인상했다. ‘천원의 밥상’이라고 불리는 1000원짜리 백반만 가격을 유지했다.

이에 “가격을 올린 것에 비해 품질은 비슷한 수준”이라는 학생들의 불만이 터져 나왔다. ‘에브리타임’ 등 서울대생들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일 학생 식당을 비판하는 게시글이 쏟아지고 있다. 일부 학생은 서울대 학식과 다른 대학 학식 사진을 올려 비교하는가 하면 ‘학식 불매운동’을 제안하는 글도 올라와 많은 공감을 받기도 했다.

서울대 총학생회가 지난 15∼19일 학생 약 12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식대 인상 이후 학생식당에 대한 학생들의 만족도는 떨어지고, 1000원 백반의 이용률만 크게 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측은 이에 5000원 미만의 중간 가격대 메뉴 개발, 도시락 등 간편식 제공, ‘밀키트’(간편요리세트) 등 반조리 식품을 제공하는 방안까지 폭넓게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운영 재개 예정인 교내 식당들이 중간 가격대 메뉴를 제공하는 방식을 구상 중”이라고 전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