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동생 남편이 성관계 요구하며 “가족에 황산” 협박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재혼한 여동생의 남편이 성관계를 거부할 경우 가족에게 황산을 부어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다며 강력한 처벌을 호소하는 국민 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제부에게 특수강간을 당했습니다. 친족간의 강간죄 강력한 처벌과 적극적인 수사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 A씨는 자신을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라고 밝히면서 “여동생의 재혼으로 피의자를 3년 전에 처음 보게 됐고 동생 부부와 가까이 산 지는 2년 정도 된다”며 “1년 가까이 피의자의 말도 안 되는 사랑고백과 집착, 스토킹에 매일 불안하고 무서웠다”고 말했다.

그는 여동생이 충격을 받을 것을 염려해 피해 사실을 숨긴 채 피의자이자 여동생의 남편인 B씨에게 거부 의사를 계속 밝혔다. 그러나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여동생이 B씨에게 이혼을 요구했고, 곧 협박이 시작됐다고 한다.

A씨에 따르면 B씨는 “불륜을 저지른 것도 아니고 마음 준 것이 죄냐” “위자료도 못 준다”며 적반하장의 태도를 취했다. 또 “조카와 가족 모두를 죽이겠다”고 살해 위협까지 했다.

여동생이 이혼 소송을 시작한 이후 A씨는 끔찍한 일을 당했다. B씨가 흉기와 황산을 준비한 채 찾아와 성관계를 강요한 것이다.

A씨는 “사건 당일 피의자가 문자로 저에게 줄 것이 있다며 제집 1층에 놔두고 간다고 가져가라고 문자가 왔다. 외출 준비를 하고 있던 터라 20분 뒤쯤 나가려고 아무 생각 없이 현관문을 열었더니 피의자가 현관문 앞에 서 있었다”고 회상했다.

A씨가 놀라 문을 닫으려고 하자 B씨는 “커피 한 잔 줄 수 있냐. 잠시면 된다”고 했다. A씨는 도망갈 곳도 없고 피의자를 자극하지 않기 위해 커피를 내어줬다고 했다.

집에 들어온 B씨는 돌변하면서 미리 준비한 흉기를 꺼냈다고 한다. 그는 “친정엄마, 여동생, 조카 집 앞에 사람을 대기시켜 놨다. 차례대로 황산을 얼굴에 붓고 끌고 가 묻어버릴 계획이다. 전화 한 통이면 끝난다”고 협박하며 성관계를 강요했다.

A씨는 “이런 협박을 믿을 수 있냐고 하시겠지만, 피의자는 동생과 이혼 소송 준비 중에도 전부 죽이겠다고 혈안이 돼 있던 사람”이라며 “동생과 재혼 전 전처와의 관계에서도 살인미수, 사기 등으로 교도소 생활을 십몇년 하다가 나왔다. 깡패 생활도 했기 때문에 충분히 그럴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릎 꿇고 애원했지만 그의 가방에는 케이블 타이와 황산이 들어 있었다”며 “자기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강제로 성관계하고 얼굴에 황산을 붓고 칼로 찔러 같이 죽으면 그만이라더라. 순순히 요구를 들어주면 가족과 내 목숨을 살려주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B씨는 A씨 코끝에 칼을 댄 채 직접 황산을 옷에 붓기도 했다. A씨는 “멈춰 달라고 애원해도 끝까지 자기 욕구를 채웠다”며 “신고하면 외국인을 시켜 언젠간 가족들을 다 죽인다는 말과 비밀을 지키라고 한 뒤 떠나갔다”고 말했다.

B씨는 지금 구치소에 수감돼 있지만 여전히 A씨를 괴롭히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피의자는 손편지를 보내 위자료 이혼조건에 나와 불륜 저지른 것으로 해 달라고 합의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를 들어주지 않으면 지구 끝까지 쫓아가 괴롭히겠다고 협박했다”고 했다.

A씨는 “나 자신이 치욕스럽고 원망스럽다. 어린 자식들과 남편 보기도 미안하고 죄스럽다”며 “한순간에 내 가정의 행복이 깨졌다. 안방만 들어가면 그때 일이 생생하게 떠올라 무섭고, 트라우마와 대인 기피증이 생겼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 청원을 쓴다 해도 친족 특수강간죄 처벌이 강화되진 않겠지만 나 같은 피해자들의 억울함을 풀 수 있도록 적극적인 수사와 법이 허용하는 최대한의 강력한 처벌을 받게 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