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尹 당선, 이상한 모양새”… 이준석 “국민 앞 겸허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본관에서 손석희 전 JTBC 앵커와 특별 대담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4∼15일 청와대 내에서 손 전 앵커와 대담을 했으며 방송은 25∼26일 저녁 8시 50분부터 각각 80여분씩 진행된다. 청와대 제공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손석희 전 JTBC 앵커의 특별대담이 방영된 다음 날인 26일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선택 앞에 겸허해야 한다”며 비판에 나섰다. 문 대통령이 검찰총장에 임명했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야권 후보로 대선에서 이기자 “이상한 모양새가 된 건 사실”이라고 한 것에 대한 반박이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을 겨냥해 “본인이 임명한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이 상대 당 대통령과 국회의원이 되어 있는 게 의미하는 게 뭔가”라고 반문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대담에서 자신이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으로 각각 임명한 윤 당선인과 최재형 의원이 각각 국민의힘으로 옮겨 간 뒤 대선과 총선에 당선된 것에 대해 “결과적으로 이상한 모양새가 된 건 사실”이라며 “참 아이러니한 일이 됐다”고 했다.

이 대표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문 대통령) 본인이 임명한 이들을 지켜주지 못하고, 측근들 공격에서부터 자유롭지 않았기 때문에, (윤 당선인과 최 의원이) 뜻을 꺾지 않기 위해 정치를 하시는 것”이라고 되받았다.

그러면서 “국민이 또 (윤 당선인과 최 의원을) 뽑아주셨다”며 “그분들의 저희 당 참여가 정당하지 못했거나, 국민 눈살을 찌푸릴 일이라면 각각 당선되는 일이 없었을 것이다”고 언급했다.

또 “이 문제에 있어서는 문 대통령이 국민의 선택 앞에 겸허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 발언을 가리켜 “과하다”고 꼬집었다.

문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저지 발언을 비판한 데 대한 반발도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대담에서 “‘검수완박’에 찬성하지 않는다거나 그 길로 가더라도 충분한 과정 거쳐야 된다고 말씀하실 수는 있겠으나 ‘반드시 막겠다’는 식의 표현은 굉장히 부적절하다고 본다”고 직격했다.

이 대표는 이에 “예전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께서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해야 한다고 2020년 2월에 말씀하셔서, 2020년 12월에 ‘검수완박’ 법안이 나온 과정이 있었다”며 “정무직 공무원이 그런 말을 하면 안 된다는 말이라면, 추 장관도 과거에 그런 말을 했다”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한 후보자는 수사 검사로서 충분한 경험이 축적됐으니 잘못됐다고 생각하면 지적을 안 하는 게 직무유기이다. 그게 무슨 문제냐”라며 “오히려 민주당의 눈치를 보고 그런 말을 하지 않고, 입법이 진행되는 걸 방기한다면 그거야말로 보신주의적 처사”라고 한 후보자를 두둔했다.

이 대표는 문 대통령이 전날 청와대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의 검수완박 중재안에 대해 “잘 되었다”고 호평한 것에 대해서는 “현직 대통령이시기는 하지만, 제가 봤던 대통령직인수위원회로 정권 이양 기간 중인 어떤 대통령보다 현안에 대해 많은 말씀을 하고 계시다”며 “검수완박 문제는 신중하게 말씀하셨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