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수완박 반대’ 양향자 “딸에 해코지 암시…가슴 철렁”

양 의원, 페이스북에 토로
“결혼 앞둔 딸 해코지한다는 암시문자 받아…제가 마지막이길”

무소속 양향자 의원. 뉴시스

무소속 양향자 의원은 26일 “몇몇 분들이 이번 법사위에서의 제 선택을 원망하며 결혼식을 앞둔 딸을 해코지하겠다는 암시 문자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토로했다.

양 의원은 “저는 어찌 되어도 상관없으나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 (딸의) 결혼식장에서 큰 소리만 나도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며 “제발 이런 일은 제가 마지막이길 간절히 기도한다”고 적었다.

양향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이른바 ‘검수완박’이라 불리는 검찰 수사권 분리 법안을 논의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안건조정위에 무소속 의원을 포함하기 위해 탈당한 양향자 의원을 법사위로 사보임했다.

그러나 양 의원이 강행 처리 반대 입장문을 작성하는 등 법안에 반대하고 나서자 법사위 소속 민주당 강경파 민형배 의원이 무소속으로 안건조정위에 참여하고자 탈당했다.

양 의원은 이 과정에서 “(민주당) 강경파 모 의원은 특히나 (검수완박 안 하면) 죽는다고 했다. 다른 분한테서는 ‘검수완박을 처리하지 않으면 문재인 청와대 사람 20명이 감옥 갈 수 있다’는 말도 들었다”고 폭로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