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세 목표” 앞두고…세계 최고령 119세 日할머니 별세

1903년생 세계 최고령 다나카 가네 할머니 19일 별세
장수의 비결은 ‘미식’과 ‘배움’…최근까지 초콜릿과 콜라 즐겨

올해 119세로 세계 최고령자였던 일본인 다나카 가네 할머니의 지난해 9월 13일 촬영 사진. 1903년 1월 2일 출생한 다나카 할머니는 지난 19일 노쇠(老衰)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지난해 11월 필리핀의 124세 할머니가 별세하면서 생존한 세계 최고령자로 인정받고 있었다. 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것으로 알려진 일본의 다나카 가네(田中力子) 할머니가 노환으로 119세에 세상을 떠났다.

25일 교도통신 등 현지 매체는 다나카 할머니가 지난 19일 후쿠오카시 한 병원에서 별세했다고 전했다.

다나카 할머니는 러일전쟁도 일어나기 전인 1903년 1월 2일 후쿠오카에서 9남매 중 7번째로 태어났다. 그는 일본의 메이지, 다이쇼, 쇼와, 헤이세이, 레이와 등 5개의 시대를 살아왔다.

19세에 결혼한 할머니는 남편과 장남이 1937년에 발발한 중일전쟁에 참전하면서 홀로 우동집을 운영하며 생활전선에 뛰어들었다.

다나카 할머니는 116세가 된 2019년 3월 영국의 기네스월드레코드에서 ‘생존해 있는 사람 중 세계 최고령자’로 인정받았다.

다나카 할머니의 장수 비결은 미식과 배움으로 알려져 왔다. 할머니는 실제 가장 좋아하는 음식으로 꼽았던 초콜릿과 탄산음료를 최근까지 즐긴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곱셈, 나눗셈 같은 연산 문제 풀이를 꾸준히 하면서 활발한 두뇌활동도 계속했다.

세계 최고령이라는 기록을 얻은 할머니는 120세까지 건강하게 생활하는 것을 목표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최근 건강이 안 좋아지면서 병원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다 지난 19일 결국 세상을 떠났다.

다나카 할머니가 사망하면서 프랑스의 뤼실 랑동 할머니가 현존하는 최고령자가 됐다. 그의 나이는 현재 118세이다.

김민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