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장모에 “죽어라” 돌 던진 ‘패륜 사위’…징역 1년 2개월

이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술에 취해 장모에게 돌을 던지고 목격자도 때린 6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단독(부장판사 진원두)은 특수존속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A씨(62)에게 징역 1년2개월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 새벽 강원도 홍천군에 있는 장모 B씨(88)의 집 앞에서 B씨의 등을 향해 주먹 두 개 크기만한 돌을 던져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술에 취해 B씨와 대화하던 중 B씨가 뒤돌아서 가버리자 화가 난다는 이유로 “죽어라”라고 욕설하며 돌을 집어 던졌다.

또 이를 지켜본 목격자 C씨(58)가 “돌을 던지네”라고 말하는 것에 화가 나 주먹으로 C씨의 턱과 가슴을 때려 약 6주간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가하기도 했다.

진 부장판사는 “폭력범죄로 여러 차례 벌금형을 받은 전력이 있는 점과 장모가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