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수완박 ‘중재안’ 尹의 침묵…민주당 ‘노림수’를 피하라

尹당선인, 검수완박 관련 직접 찬반 입장은 안 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6일 인천 서구 공항철도공사에서 열린 인천공약 추진현황 점검회의를 마친 뒤 지지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26일 인천 계양산전통시장을 방문해 “대통령의 첫째 임무는 헌법을 제대로 준수하고 헌법 가치를 잘 실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검수완박 정국에서 또다시 원론적인 입장을 꺼낸 것이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은 25일 “윤 당선인은 ‘검수완박은 부패완판(부패가 완전히 판친다)’이라고 검찰총장 사퇴할 때 말씀한 것과 생각에 전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윤 당선인은 국민의힘이 재논의를 요구한 검수완박 ‘중재안’에 대해 직접적인 평가를 피하고 있다. 윤 당선인은 기자들의 중재안 질문에 입을 굳게 닫고 있다.

윤 당선인이 중재안에 대해 입장을 피력하지 않는 것은 복합적인 이유 때문이다.

우선, 윤 당선인 측은 윤 당선인이 검수완박 중재안에 대해 찬반 의견을 내놓을 경우 새로운 ‘블랙홀’ 정국에 빠져들 수 있다는 우려를 갖고 있다.

윤 당선인의 참전은 더불어민주당의 노림수라는 판단이다. 검수완박 정국에 잘못 발을 담궜다가는 윤석열정부가 출범도 하기 전에 거대한 풍랑에 휩쓸릴 수 있다는 것이다.

윤 당선인 측 핵심 관계자는 “윤 당선인이 직접 메시지를 내면 그때부터는 ‘윤 당선인과 민주당의 싸움’이 될 것”이라며 “민주당은 윤 당선인이 입장을 내놓기를 원할텐데, 그런 덫에 빠질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윤 당선인이 중재안에 대해 입장을 내놓을 경우 민주당은 이를 문제 삼아 중재안 통과의 명분으로 삼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 대통령’ 프레임도 부담이다. 다른 관계자는 “윤 당선인은 더 이상 검찰총장이 아니다”라며 “검찰 수사권이 형사 사법 체계에서 중대한 문제이긴 하지만, 윤 당선인은 이제 국정 전반을 챙겨야 한다”고 말한 것도 이 때문이다.

검수완박 입법은 국회의 몫이라는 판단도 크게 영향을 미쳤다. 윤 당선인 측은 또 검수완박보다는 민생 문제에 집중할 계획이다.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은 “국회 일은 국회에서 해결하는 게 맞는 것 같다”면서 “윤 당선인은 행정부 수반으로서 민생 문제, 먹고사는 문제를 최우선으로 할 것”이라는 말을 거듭하고 있다.

장제원 비서실장은 26일 서울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당선인이 여야의 중재안 합의 전에 세부 내용을 알고 있었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그것은 국회와 여야의 몫”이라며 “윤 당선인은 민생에 전념하겠다는 입장을 계속해왔다”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