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사장 운영 식당만 노려”…62곳 ‘먹튀’ 30대 [영상]

여성 홀로 운영하는 식당만 골라 무전취식한 혐의
무인점포 8곳에서 총 57회에 걸쳐 물건 절도

대전경찰청 제공

대전 중구 일대를 돌아다니며 상습적으로 무전취식을 하고 절도를 저지른 3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이 남성은 60여 차례나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 중부경찰서는 상습사기 및 상습절도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3일 밝혔다.

대전경찰청 제공

A씨는 지난 2월부터 4월 중순까지 대전 중구 일대 식당을 돌아다니면서 50~60대 여성이 홀로 운영하는 식당만 골라 무전취식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를 입은 식당은 총 62곳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또 무인점포에 사람이 없다는 점을 노려 8곳에서 총 57회에 걸쳐 물건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전체 피해 금액은 210여만원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들은 A씨의 보복이 두려워 신고를 못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다 지난달 14일 오후 8시14분쯤 한 식당 사장의 신고로 덜미가 잡혔다. 당시 50대 여성 업주는 “손님이 계산도 하지 않고 그냥 내뺐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대전경찰청 제공

경찰은 피해 업주들로부터 신고를 접수, 탐문 및 CCTV 수사를 진행해 A씨를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도망치기 쉽게 사장이 혼자 운영하는 식당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 업주 중 일부는 A씨가 다시 찾아와 보복할 것을 우려해 신고하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