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완주 ‘OO마을학교’ 호응 … 문화 자치‧공동체 회복 앞장

완주 삼례 '비비장만들기' 체험.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제공.

지난해 11월 전북 완주군 삼례읍에서 ‘비비장 담그기 학교’가 문을 열었다. 4주간 운영된 이 학교는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가 추진한 ‘OO마을학교’의 하나였다. 한때 마을에서 핵심 역할을 하며 스스로를 건달할머니라고 부르는 12명이 참여, 비비정마을의 특색을 담은 장 담그기 등을 했다. 참가자들은 즐거움과 주민소통, 단합이 자연스레 이뤄졌다고 자평했다.

지난 가을과 겨울 진행된 완주의 ‘OO마을학교’가 큰 호응을 얻고 문화 자치와 공동체 회복 앞장섰다는 평가를 얻었다. 이 학교는 침체되어 가는 마을을 활성화하기 위해 문화도시 완주 주민자율학교를 앞세우고 시작됐다.

모두 12개 학교중 ‘경천 마을상품개발학교’가 첫 번째로 개교했다. 신덕마을 주민들이 마을 내 자원을 발굴하고, 이를 활용해 비누와 방향제 등을 만들었다.

완주 동상 우리마을 해설사 학교 교육 모습.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제공.

고산에서는 ‘고산 유튜브편집학교’가 문을 열어 마을 청년들이 삶과 활동, 지역 홍보를 위한 영상편집 방법을 배웠다. ‘동상 우리마을 해설사학교’에선 밤티마을만의 청정자원과 역사를 결합한 해설사 양성을 위한 교육이 이뤄졌다. 이어 ‘봉동 엄마들을 위한 SNS학교’와 ‘이서 한글이 있는 그림학교’ 등이 순차적으로 진행됐다.

황경신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사업운영국장은 “주민들이 제안한 교육을 통해 자율성 확보와 주도적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됐다”며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던 마을에 활기와 설렘이 이어졌다는 반응이 컸다”고 말했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는 올해 참여 학교를 18일까지 모집하고 있다.

농한기 공동학습이 필요한 마을 주민 모임(8~15인 이내)을 지원한다. 마을 내 선생님과 학생들, 교육공간을 마련한 곳이면 어디든 신청할 수 있다. 지원센터는 주민들이 교육 주제와 내용을 제안하면 지원센터에서 컨설팅, 프로그램 설계, 강사 파견, 학습 교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문윤걸 센터장은 “참여 마을들을 통해 교육 수요가 마을 곳곳으로 확대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주민 누구나 배움의 기회를 얻고 문화적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